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일자리-북핵' 올인으로 반전 승부수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9 15: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22일 17개 시도지사들과 '일자리' 논의…폼페이오 방북 임박 주시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7.02.14.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7.02.14.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북핵' 투트랙 국정운영에 '올인' 한다. 최근 고용쇼크, 지지부진한 북핵 협상 등으로 국정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을 올 가을부터 반전시키기 위한 승부수를 띄울 계획이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 청와대에서 전국 17개 시·도지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는다. 지난 6월 계획했지만, 문 대통령의 감기몸살로 취소했던 민선 7기 시도지사 당선인들과의 상견례 일정을 약 두 달 만에 다시 잡은 것이다.

6·13 지방선거 이후 시간이 지난 만큼 그저 당선인들을 축하, 격려하는 자리에 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두 달 동안 각 시도지사들이 파악한 지역현안을 문 대통령과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미 17개 시·도를 직접 방문해 애로 사안을 청취하고, 문 대통령에게도 보고를 마쳤다.

화두는 일자리다. 7월 취업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5000명 증가하는 데 그치는 등 고용쇼크가 이미 휩쓸고 지나간 상황이기 때문이다. 청와대의 일자리 창출 구상이 '혁신성장'과 '지역 맞춤형 모델'로 구축된 상황에서의 만남이기도 하다. '광주형 일자리'의 협상 타결 여부, 이같은 지역 맞춤형 일자리 모델의 군산·대구 등 경기 침체지역으로 확대 가능성 등이 언급될 수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일자리 정책에 대한 수요가 지역 현장에서 굉장히 많이 올라오고 있다. 지역에서 (정부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얘기도 나오고 있다"며 "추진되고 있는 정책의 중복 여부, 현장의 혼란 등을 모두 정리해서 긍정적인 내용, 문제점인 내용들을 가감없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일자리 정책에 대한 비전은 적어도 9월초 이전까지 최대한 많이 발표하는 방향으로 조율할 가능성이 크다. 9월 중순(11일 이후)에는 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해야 하기 때문이다. 북핵 협상 역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의 큰 축 중 하나이기 때문에 소홀히 할 수 없다. 이같이 마련한 일자리 정책 비전이 제대로 실행이 된다면 내년 상반기까지 경기가 반전될 수 있을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북핵과 관련해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4차 방북이 임박했다는 평가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방북 성과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이벤트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주시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진전을 계속 만들어 나가고 있으며 머지않아 큰 도약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기대치를 증폭시켰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결과에 따라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평양 담판'의 의제가 결정될 것이 유력하다. 8월말~9월초 사이에 북미가 '비핵화 추가 조치'와 '종전선언 약속'의 교환을 합의할 경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경협'을 본격적으로 논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 메시지를 통해 △연내 철도·도로 착공 △통일경제특구를 제안한 상황이다. 반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무산되거나, '빈손'이라면 남북 간 경협 논의는 선언적인 수준에 머물 수밖에 없다.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을 통해 북미 간 상황을 챙기고 있다. 정 실장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긴밀히 소통을 하고 있고, 서 원장은 폼페이오 장관 및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정보라인'을 구축해놓은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여야 원내대표와 회동에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물밑 접촉이 원활히 되고 있고, 한미 간에도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