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일 날씨] 폭염 갔지만 여전한 더위…낮 기온 서울 34도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9 17: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8일 오후 폭염이 한풀 꺾인 가운데 서울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에 시민들이 나와 더위를 피하고 있다. /사진= 유승목 기자
지난 18일 오후 폭염이 한풀 꺾인 가운데 서울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에 시민들이 나와 더위를 피하고 있다. /사진= 유승목 기자
월요일인 내일(20일)은 폭염은 한풀 꺾였지만 전국 대부분의 낮 기온이 35도를 웃도는 등 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전망했다. 중부지방은 다소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5도, 낮 최고기온은 27~35도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대전 23도 △대구 21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부산 23도 △춘천 22도 △강릉 22도 △제주 25도 △울릉도·독도 22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대전 35도 △대구 34도 △전주 35도 △광주 35도 △부산 31도 △춘천 33도 △강릉 29도 △제주 32도 △울릉도·독도 27도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일부 서쪽 지방에는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열대야는 밤사이(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이어 "더운 날씨로 인해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고 식중독 위험도 높아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가축이나 양식 생물의 폐사와 농작물 고온 피해 등 농·수·축산물 관리에도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19일 15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천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5km로 북상하고 있다. 모레(21일) 밤부터 제주남쪽 먼바다와 남해동부 먼바다가 솔릭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