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토부, 中 스마트시티 엑스포 참여… 한·중 협력 강화

머니투데이
  • 문성일 선임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범도시 공동 건설 등 추진… 정부 간 업무협약·한국 홍보관 조성

국토교통부는 이달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2018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참여한다. 국토부는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참여민관 합동 대표단을 구성, 한‧중 고위급 회담과 교류협력 세미나, 양국 기업간 비즈니스 미팅, 한국 홍보관 설치 등을 진행한다. 사진은 2016년 북경에서 행사 당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한국관에서 운영한 홍보부스. /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토교통부는 이달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2018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참여한다. 국토부는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참여민관 합동 대표단을 구성, 한‧중 고위급 회담과 교류협력 세미나, 양국 기업간 비즈니스 미팅, 한국 홍보관 설치 등을 진행한다. 사진은 2016년 북경에서 행사 당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한국관에서 운영한 홍보부스. /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토교통부가 이달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2018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참여, 한국 스마트시티를 집중 홍보한다.

20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엑스포는 중국 정부가 자국 스마트시티 홍보를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지난해의 경우 약 500여개 기업과 30만명의 방문객이 참여한 중국 내 최대 스마트시티 행사다.

국토부는 이번 행사 참여를 위해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참여민관 합동 대표단을 구성, 한‧중 고위급 회담과 교류협력 세미나, 양국 기업간 비즈니스 미팅, 한국 홍보관 설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행사에 앞서 20일 현지에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스마트시티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스마트시티 분야의 양국 간 교류를 확대하고 한국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양국은 이를 기반으로 시범도시 공동 건설과 제3국 공동 진출 등을 추진하고 정책 교류와 민간기업 지원을 위한 여러 방안들을 함께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중국은 현재 스마트시티 정책으로 '지혜성시'(智慧城市)를 추진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500개 스마트시티 사업에 총 1조 위안(약 164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 스마트시티 정책과 지자체·기업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소개하기 위한 ‘한국관’이 설치되며 한·중 공동 주최로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도 개최된다.

한국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비롯해 한국수자원공사,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 스마트도시협회 등 유관기관과 세종‧대전‧대구‧고양‧강원도 등 지자체, 이에스이(ESE), 이큐브랩 등 민간기업들이 참여해 다양한 스마트시티 체감형 콘텐츠를 전시할 예정이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은 “중국도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화웨이, 알리바바 등 글로벌 혁신기업을 보유한 세계 최대 스마트시티 시장 중 하나로 양국 간 협력에 따른 잠재력이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다음달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한국에서 열리는 '제2회 월드스마트시티 위크'에 중국도 참여하는 만큼, 정부‧민간 차원의 전방위 협력을 통해 한국기업들의 중국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9억 수정...'집값 원상복귀' 포기 선언한 文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