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MW 운행정지 차량, 오늘부터 경찰 나서서 '계도'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0 12: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주민 서울청장 "단속보다는 사고 예방 위주로 긴급진단 안내 예정"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사진=뉴스1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사진=뉴스1
경찰이 지방자치단체장으로부터 운행중지 명령을 받은 BMW 차량들의 도로 주행을 막기 위해 직접 안내·계도 작업에 나선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0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청장은 "운행중지 명령 조치 자체가 운전자 처벌보다는 안전사고 예방, 시민 불안감 완화를 위한 조치이기 때문에 경찰은 단속보다는 안내 중심의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속하게 안전 점검을 받으라고 안내하는 식으로 대응할 것이란 얘기다.

국토교통부는 16일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 차량에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할 것을 전국 시·도에 요청했다.

경찰은 이날 국토부에서 관련 자료를 전산에 입력하면 현장에서 근무하는 각 교통경찰들의 휴대용 단말기(PDA)에서 운행중지 대상 차량의 번호를 조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국토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련 작업을 하고 있으며 현장 경찰관들이 (운행중지 명령 대상인 차량이) PDA 단말기로 조회되면 안내를 하는 식"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서울 시내에는 리콜 대상 차량(BMW 520d 기준)이 2만1000여대가 있는데 이 중 2100대 정도가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아 운행중지 대상이다.

서울경찰청은 BMW 화재 피해자 등이 BMW 관계자들을 고소한 건도 조사 중이다. 이 청장은 "9일과 17일 각각 피해자 21명, 20명이 BMW코리아 대표와 본사 임원 등을 고소한 것을 병합해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수사 중"이라며 "고소인들은 보충조사를 받았고 환경부와 국토부 등 유관 기관에서 관련 자료를 받아서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와 관련한 투자사기 의혹 수사는 현재 참고인 조사와 압수물 분석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신일그룹 등과 관련된 참고인 10여명을 조사했으며 압수물 분석이 진행된 후 추가 입건 대상자를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