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산가족 금강산 도착…65년 만의 재회 눈앞으로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0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2박3일 일정 첫날…오후 3시부터 두시간 단체 상봉 진행

【고성(강원)=뉴시스】뉴스통신취재단 = 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일인 20일 남측 이산가족을 태운 버스가 강원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금강산으로 줄지어 향하고 있다.   2년 10개월 만에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은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진행된다. 2018.08.20.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고성(강원)=뉴시스】뉴스통신취재단 = 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일인 20일 남측 이산가족을 태운 버스가 강원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금강산으로 줄지어 향하고 있다. 2년 10개월 만에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은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진행된다. 2018.08.20.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60여 년 만에 북측 가족들을 만나게 된 남측 이산가족들이 20일 오후 12시55분쯤 금강산에 도착했다.

89명의 남측 이산가족과 동반가족 등 총 197명은 이날 오전 속초를 출발해 버스로 금강산에 도착했다. 이들은 온정각에서 점심을 먹은 뒤 금강산호텔 및 외금강호텔에 여장을 풀고 대면 상봉에 나선다.

첫 상봉은 이날 오후 3시부터 두시간 동안 북측 가족들 185명이 참가한 가운데 금강산 호텔에서 단체로 진행된다. 1953년 정전협정 체결 기준 65년만의 재회다.

오후 7시부터 9시까진 북측 주최 환영만찬이 같은 호텔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첫날 일정이 마무리 된다.

21일엔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개별상봉이 있고, 연이어 1시간 동안 객실에서 함께 점심을 먹는다. 점심을 객실에서 함께 먹는 시간은 이번 회차에 처음 주어졌다. 이로 인해 이산가족들은 한시간 더 개별상봉 시간을 얻게 됐다.


1회차 상봉 마지막 날인 22일엔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작별상봉과 단체 점심시간을 갖는다. 사흘간 총 6회, 11시간의 만남을 끝으로 상봉이 끝난다.

23일부터 시작하는 2회차 상봉 역시 2박 3일간 같은 일정으로 진행된다. 2회차엔 북측 이산가족 83명과 그 동반가족들이 남측 이산가족 총 337명을 만나게 된다.

한편 2000년을 1회로 시작해 21회를 맞는 이번 이산가족 상봉은 상봉자들의 고령화로 3촌 이상간 만남이 늘었다는 게 특징이다.

1차 상봉의 경우 북에 있는 자녀를 만나는 이산가족은 7명이며, 형제·자매와의 상봉이 20여 명이다. 이 외엔 조카 등 3촌 이상을 만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