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명 "공정 경쟁 환경 만들고 작은 일자리 많이 만들어야"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0 15: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도, 이달 말까지 노동일자리 대책본부 출범 등 종합대책 추진키로

이재명 "공정 경쟁 환경 만들고 작은 일자리 많이 만들어야"
경기도 일자리 증가폭이 2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함에 따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긴급 일자리대책회의를 소집 대책마련에 나섰다.

지난 19일 당·정·청회의에 따른 경기도 차원의 후속조치로 이재명 지사의 긴급 지시에 따라 소집된 회의다.

회의에서 이 지사는 "공공은 민간경제가 합리적이고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경제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 중에서 실현 가능한 작은 정책들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꺼번에 많은 일자리를 획기적으로 만드는 것은 쉽지 않으니 작은 영역을 세부적으로 나눠 일자리를 발굴해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경기도는 이날 회의에서 이달 말까지 행정1·2부지사와 평화부지사 등을 공동본부장으로 한 '새로운 경기 노동일자리 대책본부'를 출범시켜 매월 1회 일자리 정기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일자리책임관, 더좋은 일자리추진단, 공익적 일자리추진단, 평화미래 일자리추진단 등 4개 추진단이 해당 분야별로 일자리 추진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이에 따라 도는 일자리 창출을 위한 분야별 대책도 내 놓았는데 일자리지원을 위해 시민순찰대와 체납관리단 같은 공공일자리와 버스종사자 확충 지원 등 공익적 민간일자리 창출에 힘쓰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최근 1회 추경에 일자리 예산으로 85개 사업에 720억원을 편성한 바 있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서는 오는 10월까지 빅데이터를 통해 지역상권을 분석을 할 수 있는 '상권영향분석시스템' 오픈, 폐업률 감소를 위한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등에 5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올 연말까지 소상공인 전담 지원기관인 시장·상권진흥원을 조기 설립할 예정이며 지역화폐 도입 역시 차질 없이 추진한다.

테크노밸리사업의 조기착공 및 차질 없는 택지개발과 공공주택 건설사업 등 SOC관련 분야에 대한 대책도 마련됐다.

테크노밸리 조성과 관련된 행정절차를 최대한 단축해 대규모 신규 일자리 창출을 앞당길 방침이다. 또, 2021년까지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를 통해 21만여 개에 달하는 신규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 청소년 학습지원 등 공공형 일자리를 내년부터 도 전역으로 확대한다. 중장년 층 취·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생활기술학교의 교육인원을 내년부터 12개 과정 1000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일자리정책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해 오는 22일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 면담을 시작으로 23일 시군 부단체장회의, 24일 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경기도 일자리 수는 전년 동월 대비 6만5000개 증가에 그쳐 2016년 4월 이후 2년 3개월만에 최저 증가세를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