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춘희 브랜드 CJ오쇼핑에 뜬다…'g studio' 단독 론칭

머니투데이
  • 박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0 15: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월초 론칭 방송

지춘희 브랜드 CJ오쇼핑에 뜬다…'g studio' 단독 론칭
CJ ENM 오쇼핑부문은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 지춘희(사진)와 손잡고 다음 달 초 패션 브랜드 ‘지스튜디오'(g studio)를 론칭한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수년간 송지오(CJ ENM 오쇼핑부문), 손정완(GS홈쇼핑), 정구호(현대홈쇼핑) 등 정상급 디자이너들이 TV홈쇼핑에 진출한 가운데 최정상 디자이너인 지춘희 디자이너가 CJ 행을 결정한 것.

홈쇼핑 업계는 지춘희 디자이너 영입을 놓고 치열한 영입 경쟁을 펼쳐왔다. 지춘희 디자이너가 CJ 행을 결심한 데에는 CJ ENM 오쇼핑부문이 송지오 등 정상 디자이너 외에도 고태용, 계한희, 박승건 등 국내 신진 디자이너와의 협업과 베라 왕, 장 미쉘 바스키아 등 해외 유명 브랜드를 적극 선보여 온 점을 높이 산 것으로 보인다.

국내 1세대 디자이너인 지춘희는 '미스지 콜렉션'을 통해 '고급스러운 여성미'를 가장 잘 표현하는 디자이너로 자리매김 해왔다. 1979년 시작된 ‘미스지 콜렉션’은 톱스타가 가장 사랑하는 디자이너로 불릴 정도로 유명 여성 연예인들이 선호하는 디자이너로도 정평이 나 있다. 1999년 방영된 드라마 ‘청춘의 덫’에서는 배우 심은하가 입었던 단아하고 여성스러운 의상으로 ‘청담동 며느리룩’이라는 신조어를 만들며 대중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2015년에는 밀밭 결혼식으로 화제가 됐던 배우 원빈과 이나영의 결혼식에서 이나영의 웨딩드레스와 원빈의 턱시도를 직접 디자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화제가 됐다.

현재 미스지 콜렉션은 청담동 본점 외 국내 유명 백화점 8곳에 입점해 있다. 원피스 200만원대, 코트 300만원대의 다소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신상품이 출시되면 고객들이 옷을 먼저 사기 위해 청담동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서는 풍경을 연출하곤 한다.

‘지스튜디오’는 20대에서 50대까지 폭넓은 소비자층에 어필하고자 하는 디자이너의 의도가 잘 반영되어 있다. 브랜드 콘셉트는 ‘모든 연령대에 어울리는 고급스러움’으로, 소재 선정, 상품 기획, 전반적인 브랜드 디렉팅까지 모든 단계를 지춘희 디자이너가 직접 면밀히 챙겼다. 오는 9월 초로 예정된 첫 방송에서는 고급 소재를 사용한 10만원 대 중후반의 다양한 여성 F/W(가을∙겨울) 제품들을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조일현 CJ ENM 오쇼핑부문 스타일1사업부장은 "지스튜디오를 2년 내로 연 매출 200억원을 일으키는 업계 대표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