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G] '손흥민 골'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1-0 승.. 16강서 이란과 격돌

스타뉴스
  • 반둥(인도네시아)=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50
  • 2018.08.20 22: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한 손흥민. /사진=뉴스1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한 손흥민. /사진=뉴스1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캡틴' 손흥민(26, 토트넘)의 결승골에 힘입어 이길 수 있었다. 이제 한국은 조 2위로 16강에 올랐고, 이란과 만나게 됐다.

한국은 20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예선 3차전 키르기스스탄전에서 후반 18분 터진 손흥민의 골을 앞세워 1-0의 승리를 거뒀다.

앞서 한국은 조별예선 1차전에서 바레인에 6-0의 대승을 거뒀다. 유럽파를 오롯이 쓰지 않고도 웃었다. 스타트를 기분 좋게 끊었다. 하지만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1-2의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반둥 참사'였다. 이 패배로 인해 말레이시아에 승자승에서 밀리게 됐고, 조 1위가 완전히 무산되고 말았다.

이날 조별예선 3차전 키르기스스탄전을 치렀다. 최정예 멤버가 나섰다. 사실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수비에 치중한 키르기스스탄을 뚫어내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 손흥민의 골을 통해 리드를 잡았고, 승리를 가져왔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예선 2승 1패를 기록하며 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16강에서 F조 1위 이란과 만난다.

이날 한국은 황의조(26, 감바 오사카)가 최전방에 나섰고, 손흥민(26, 토트넘)-황인범(22, 아산무궁화)-나상호(22, 광주)가 뒤를 받쳤다. 중원에 장윤호(22, 전북)-이승모(20, 광주)가 출격했고, 김진야(20, 인천)-김민재(22, 전북)-정태욱(21, 제주)-김문환(23, 부산)이 포백을 섰다. 골키퍼는 조현우(27, 대구)가 출전했다. 김학범 감독이 반드시 이긴다는 의지를 비친 셈이다.

한국은 전반 시작부터 키르기스스탄을 압박했다. 좌-우-중앙을 가리지 않고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노렸다. 경기 시작 8분 만에 손흥민이 골문 앞에서 가슴 트래핑 이후 슈팅을 때렸고, 이것이 골문을 벗어나고 말았다. 키르기스스탄을 단단히 잠근 후, 역습을 노렸다. 전반 18분 후방에서 전방으로 날카로운 역습을 전개했고, 김민재가 경고를 감수하고 태클로 걷어내기도 했다. 하지만 김민재는 경고 누적으로 16강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이후 큰 위기는 없었고, 계속 공격에 나섰다. 몇 차례 결정적인 찬스도 있었다. 하지만 키르기스스탄의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키르기스스탄은 전원이 자기 진영으로 내려와 수비에 나섰다. 역습에 나서기도 했지만, 효과적이지 못했다. 반대로 한국 역시 골을 만들지 못했다. 세밀함이 떨어진 모양새. 결국 전반은 0-0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의 페이스였다. 한국은 후반 들어 황희찬(22, 잘츠부르크)를 투입했고, 공격을 강화했다. 그리고 전반 18분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좌측 코너킥 기회를 얻었고, 장윤호가 이를 찼다. 공은 반대편으로 향했고,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논스톱 발리 슈팅을 때렸고,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 자신의 이번 대회 첫 골이었고, 한국이 1-0으로 앞서는 순간이었다. '에이스'의 힘이 나온 셈이다.

이후에도 한국은 계속 두들겼다. 황희찬-손흥민에 후반 29분 들어간 이승우까지 활약했다. 몇 차례 결정적인 슈팅도 있었다. 황희찬과 손흥민이 강력한 슛을 때렸지만, 상대 골키커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경기 종료 직전 황희찬이 골문 앞에서 골키퍼까지 제치고 슛을 했지만, 이것이 약했고, 상대 수비가 걷어냈다. 끝내 추가골은 실패. 하지만 한국은 손흥민의 골을 통해 승리를 가져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