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느리고 강한' 태풍 솔릭이 온다…전국 '초비상'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45
  • 2018.08.23 08: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지난 22일 제주시 탑동 방파제에서 차를 덮칠만큼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사진=뉴스1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지난 22일 제주시 탑동 방파제에서 차를 덮칠만큼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사진=뉴스1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하면서 전국이 초비상 상태에 빠졌다.

23일 기상청은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6시 서귀포 서쪽 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현재 태풍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로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강풍 반경은 340㎞,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이다.

기상청은 태풍 솔릭의 이동 속도가 예상보다 느려져 서울 부근 통과 예상 시점을 24일 새벽 3시에서 같은 날 오전 6시로 변경했다. 느린 속도 탓에 10시간 넘게 한반도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돼 태풍으로 인한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전라도와 경남, 제주도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태풍이 우리나라 서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 전국으로 태풍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태풍은 24일 오후 동해로 빠져나가 25일 오후 6시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의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의 파손, 공사현장의 구조물 붕괴 등 큰 피해가 우려되니 특히 유의해야 한다”며 “또한 많은 비로 인한 산사태와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하는 것은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