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마감]3대 지수, '무역갈등 재고조+트럼프 정치위기'에 약세...다우, 0.2% ↓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4 06: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욕마감]3대 지수, '무역갈등 재고조+트럼프 정치위기'에 약세...다우, 0.2% ↓
뉴욕증시가 하락했다. 미중간 무역갈등 재고조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위기가 투자심리를 악화시키며 3대 주요 지수 모두 약세를 보였다.

23일(현지시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76.62포인트(0.3%) 하락한 2만5656.98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일대비 4.84포인트(0.2%) 내린 2856.98로 장을 끝냈다. 기술업종(0.2%)을 제외한 재료(-0.7%), 에너지(-0.5%) 등 10개 주요 업종이 모두 하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전일대비 10.64포인트(0.1%) 하락한 7878.46으로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은 이날까지 이틀간 워싱턴에서 차관급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가운데 미국은 예고한대로 이날부터 16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도 이에 맞서 동일한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매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일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 많은 진전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히는 등 협상결과에 대한 기대는 높지 않은 상황이다

미중간 무역긴장이 다시 고조되면서 해외매출 비중이 높은 수출주들이 하락세를 보였다. 캐터필러는 2%, 보잉은 0.7% 하락했다. 기술주인 알리바바와 넷플릭스도 각각 3.2%, 1.5% 급락하며 지수를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의 유죄 인정과 대선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폴 매너포트의 유죄 평결에 따른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위기도 계속 투자심리를 짓눌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폭스앤프렌즈'와의 인터뷰에서 "만일 내가 탄핵된다면 시장이 붕괴될 것"이라며 다시 고개를 드는 탄핵설을 일축했다.

월가전문가들은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2016년 대선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러시아와의 공모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밝히지 못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정치적 논란이 지속되면서 투자심리에는 악영향을 미치는 모습이다.

달러는 7거래일 만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가치를 보여주는 미국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56% 오른 95.62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6거래일 연속 약세를 보인 이후 처음 상승했다.

유가는 소폭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미중간 무역협상에 주목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3센트 하락한 67.83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에서 10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일대비 약보합세인 74.7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미중간 새로운 관세부과는 무역전쟁에 따른 원유수요 둔화 우려를 고조시키며 유가를 압박했다. 달러강세도 유가를 압박했다. 미국 달러 인덱스는 이날 0.5% 상승했다.

하지만 오는 11월 4일 부활하는 미국의 이란제재로 인한 글로벌 원유공급 차질 우려 등이 지속되면 유가 하락폭을 제한했다.

금값은 달러강세에 다시 12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일대비 온스당 9.30달러(0.8%) 하락한 119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하루만에 1200달러 선을 다시 내주었다.

금값은 전날 연방준비제도의 8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 발표 이후 전자거래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연준은 9월 금리인상을 강하게 신호하면서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로 나타냈다.

달러강세도 금값을 압박했다. 이날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5% 올랐다.

9월물 구리는 전일대비 파운드당 0.7% 떨어진 2.655달러로, 9월 은값은 전일대비 온스당 1.4% 내린 14.542달러로 장을 끝냈다.

10월물 백금은 전일대비 온스당 1.9% 떨어진 778.40달러로, 9월물 팔라듐은 전일대비 온스당 0.8% 하락한 911.20달러로 마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