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상' 조현우, 8강전도 불투명…송범근 만회하나

머니투데이
  • 김건휘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07
  • 2018.08.24 10: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3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에 위치한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16강전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조현우가 부상으로 교체되고 있다. 2018.8.23 /사진=뉴스1
23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에 위치한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16강전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조현우가 부상으로 교체되고 있다. 2018.8.23 /사진=뉴스1
아시안게임 2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암초를 만났다. 와일드카드로 선발돼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주전 골키퍼 조현우(대구)의 부상이 심상찮아서다. 정확한 검진 결과는 아직이지만 아시안게임 조기 마감 가능성까지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팀은 지난 23일 밤 9시30분(한국시간) 열린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이란을 2-0으로 꺾었다. 한국 성인 대표팀은 이란과 역대 상대전적에서 30전 9승 8무 13패로 열세다. 중요한 무대마다 번번이 무릎을 꿇어야 했다. 그런 상대였기에 더욱 의미있는 승리였다.

하지만 마냥 기뻐하기는 어렵다. 골키퍼 조현우의 부상 때문이다. 이란전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준 조현우는 후반 8분 중거리 슈팅을 막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통증을 느꼈다. 잠시 다시 뛰는 듯 했으나 곧바로 벤치에 교체 신호를 스스로 보냈다.

김학범 감독은 “자기 발로 걸어나왔지만 내일 결과를 살펴봐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은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에 열린다. 사흘만에 정상 컨디션을 회복할 수 있을지는 장담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예비 골키퍼 송범근(21·전북)에게 다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송범근으로서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지난 20일 열린 말레이시아전에 선발로 나와 경기 내내 아쉬운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전반 4분 만에 황현수(서울)와 사인이 맞지 않아 어이없는 실점을 범했다. 전반 추가시간에 허용한 추가골도 아쉬웠다. 충분히 막을 수 있지 않았냐는 비난이 쏟아졌다.

만약 조현우가 8강전에 나올 수 없다면, 우즈베키스탄전은 송범근에게는 실수를 만회할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송범근은 "만약 다시 기회를 얻는다면 절대 2차전 같은 모습은 보이지 않겠다"며 의지를 불태우는 모습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