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LF 인수 추진' 코람코자산신탁은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55
  • 2018.08.24 15: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규성 전 재경부 장관 창업 "LF 인수로 성장 동력 확대 기대"

‘닥스’ ‘라푸마’ 등 패션 브랜드를 보유중인 LF (14,650원 상승200 -1.4%)가 부동산신탁회사 코람코자산신탁 인수를 추진하면서 코람코자산신탁과 창업자인 이규성 전 재정경제부 장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규성 코람코자산신탁 회사발전협의회 회장.
이규성 코람코자산신탁 회사발전협의회 회장.
코람코자산신탁은 2001년 산업은행과 한빛은행이 출자하여 설립된 코크랩(KOCREF)이 전신으로 리츠 설립 및 자산관리, 부동산 개발, 투자자문, 부동산 신탁 등을 영위하는 종합 부동산 금융회사다.

제1대 재정경제부 장관과 제33대 재무부 장관을 지낸 이규성 전 장관이 현재 회사발전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이 전 장관과 친분이 깊은 윤용로 전 외환은행장이 지난 2월부터 이사회 의장과 회장을 맡아 회사를 이끌어 오고 있다.

◇이규성 회장, 5.43% 확보=코람코자산신탁의 주요 주주는 우리은행(지분율 12.20%) 한국산업은행(11.70%) 한화투자증권(9.94%) 코리안리재보험(9.68%) 신한은행(7.00%) 등으로 이들 금융회사는 전체 지분의 50.52%를 보유중이다. 이 회장도 5.43%를 확보하고 있다.

LF는 이 회장 지분을 비롯해 우호 소액주주 지분 40.57% 등 총 46%의 인수 협의를 마치고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 규모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해 1600억원 가량이다. 이번 지분 매각으로 이 회장은 188억원 이상을 손에 넣을 전망이다.

LF는 코람코자산신탁 지분을 보유중인 우리은행 키움증권 등의 지분도 인수하고 코람코자산신탁의 100% 자회사인 대체투자전문기업 코람코자산운용도 계열사에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LF 포트폴리오 확장-고령 등 매각 의지 맞물려=패션 식품 등에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려는 LF와 이 회장의 지분매각 의지가 맞물리면서 이번 매각협상이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코람코자산신탁은 M&A(인수합병) 시장에서 꾸준히 매각 대상으로 거론돼 왔으나 이 회장이 지분 5%대 만을 보유하면서 회사 전체를 지배하는 기형적인 구조로 매각에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업계에서는 이 회장이 국내 부동산 자산신탁업계를 개척한 장본인으로 20년 가까이 회사를 국내 3위 부동산 자산신탁 회사로 키우면서 경영권 매각 의지가 강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현재 이 회장이 만 79세로 고령인 데다 이 회장의 우호지분 주주들도 대부분 고령이라는 점이 매각 필요성을 키웠을 것이란 판단이다.

이와 함께 올 초 키움증권이 한화투자증권이 보유중인 코람코 지분 9.94%를 인수하면서 한 때 경영권 매입까지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는 데 시너지, 인력 중첩 등을 고려해 지분 매입 추진력이 LF에 비해 떨어졌을 것으로 해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코람코자산신탁은 우수한 인력들로 업계의 사관학교로 불리는 곳"이라며 "탄탄한 새 경영진이 회사를 받쳐준다면 종합 부동산금융회사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