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G] 펜싱 女 에페 단체, 중국 연장 접전 끝에 석패.. 銀 획득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4 20: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여자 펜싱 에페 대표팀./사진=뉴스1
여자 펜싱 에페 대표팀./사진=뉴스1
여자 펜싱 에페 대표팀이 연장 접전 끝에 은메달을 따냈다.

강영미(33·광주서구청)-최인정(28·계룡시청)-이혜인(23·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펜싱 대표팀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결승전에서 중국을 28-29로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을 꺾고 결승에 올라온 한국은 중국을 상대했다. 첫 주자로 나선 최인정은 1라운드를 무승부로 마쳤다. 이어 나온 이혜인이 아쉽게 2라운드를 내주고 말았다. '맏언니' 강영미의 관록으로 다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다시 바통을 이어 받은 4라운드 주자 이혜인이 주밍예를 상대로 연속 득점을 앞세워 15-12로 점수차를 벌렸다. 최인정도 분전했다. 린성과 맞대결을 펼쳤다. 집중력을 발휘한 끝에 5점을 추가해 20-15를 만들었다. 점수차가 3점에서 5점까지 벌어졌다.

이어 강영미가 다시 피스트에 섰다. 상대는 쉬청쯔였다. 아쉽게 선취점을 빼앗긴 강영미는 연거푸 실점했다. 결국 한 점을 뽑지 못하고 내려왔다. 20-19 한 점차까지 쫓겼다.

고비의 순간. 다시 이혜인이 나섰다. 시작과 동시에 2점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지만 다시 집중력을 발휘해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오래가지 못했다. 다시 실점해 역전이 됐다. 이후 분전했지만 23-24로 마쳤다.

대망의 마지막 라운드. 한국은 최인정이 무거운 부담을 안고 나섰다. 쑨이원과 마지막 한 판 대결을 펼쳤다. 집중력이 빛났다. 기어이 역전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곧 실점해 동점이 된 상황.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1분 안에 1점을 먼저 올리는 선수가 이기게 된다. 최인정이 20초 만에 결승점을 얻는 듯 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득점이 무산됐다. 오히려 경고를 받았다. 재개된 경기에서 일격을 당해 아쉽게 은메달로 마무리했다.
강영미는 개인전에 이어 2관왕을 노렸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