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G] 男 플뢰레, 홍콩 꺾고 24년만 금메달 획득!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4 22: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남자 펜싱 대표팀 손영기(오른쪽)./사진=뉴스1
남자 펜싱 대표팀 손영기(오른쪽)./사진=뉴스1
펜싱 남자 플뢰레 대표팀이 홍콩을 꺾고 값진 금메달을 수확했다.

하태규(29), 손영기(33·이상 대전도시공사), 허준(30·광주시청), 이광현(25·화성시청)으로 구성된 남자 플뢰레 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홍콩에 45-37로 승리하며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이후 24년 만에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난적 중국을 꺾고 결승에 올라왔다.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그리고 결승전에서도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상대는 홍콩이었다.

가장 첫 주자로 나선 허준이 라이언 최에 일격을 당하며 2점을 먼저 내줬다. 분전했지만 아쉽게 패했다.

이어 나선 손영기와 하태규 역시 끌려갔다. 네 번째 주자로 나선 이광현의 공격력이 빛났다. 연이은 득점 속에 한 점차까지 좁혀 나갔다.

그리고 허준이 5라운드에서 기어이 역전을 만들어냈다. 한 점을 내주지 않는 대활약을 펼쳤다. 이 기세를 이어가고자 하태규가 피스트에 섰다.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키며 30-25로 격차를 유지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이광현도 좋았다. 영치카를 상대로 공격력을 발휘, 35-29를 만들고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다시 하태규가 나섰다. 잘 막아내다 곧 위기를 맞았다. 종료 1분을 남겨두고 내리 실점해 3점 차까지 몰렸다. 그러다 상대의 경고로 2점을 따내 40-35로 8라운드를 마쳤다. 한국에게는 호재였다.

대망의 마지막 경기가 펼쳐졌다. 허준과 청카룽의 대결이었다. 허준이 선취점을 짜내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2점을 내주긴 했지만 금메달을 따는 데는 큰 무리가 없었다. 45-37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