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G] '박항서 매직' 베트남, 시리아 극적 제압.. 한국과 4강 격돌 성사

스타뉴스
  • 브카시(인도네시아)=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77
  • 2018.08.28 0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 /사진=뉴스1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 /사진=뉴스1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8강에서 시리아를 만나 연장 접전 끝에 짜릿한 승리를 품었다. '박항서 매직'이 또 한 번 발휘된 셈이다. 이미 한국이 4강에 올라가 있는 상황. 한국과 베트남의 4강 대진이 성사됐다.

베트남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주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 시리아전에서 연장 후반 3분 터진 은구옌 반 토안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의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베트남은 아시안게임 최초로 4강에 올랐다. 이미 8강도 최초였던 상태. 축구 변방 베트남이 '4강 신화'를 작성했다. 힘든 경기였지만, 베트남이 더 끈질겼고, 감격의 승리를 품었다. 박항서 감독의 매직은 계속되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 1월 '2018 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강렬한 '반란'을 일으킨 셈이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일약 베트남의 영웅으로 떠올랐고, '베트남의 히딩크'가 됐다. 이른바 '박항서 매직'이다.

이런 '박항서 매직'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베트남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처음으로 8강에 올랐다. 예선 D조였던 베트남은 일본-파키스탄-네팔을 제압하며 당당히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일본의 조 1위가 유력해보였지만, 주인공은 베트남이었다.

끝이 아니었다. 16강도 통과했다. 바레인을 만났고, 후반 43분 은구옌 총 푸옹의 극적인 골이 터져 1-0의 승리를 거뒀다. 아시안게임 사상 첫 8강이었다. 아시아 U-23 챔피언십에 이어 또 하나의 '신화'를 쓴 것이다. 그리고 이날 시리아를 잡고 4강까지 올라섰다.

이제 박항서 감독은 한국을 만난다. 앞선 경기에서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잡고 4강에 먼저 올랐다. 김학범 감독은 승리 후 "기다리고 있겠다. 박항서 감독이 대단한 일을 했다. 흥미로운 경기가 될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리고 현실이 됐다. 베트남이 4강에 기어이 올라섰다.

전반은 0-0으로 맞섰다. 대등한 경기였다. 수비를 단단히 하고, 역습을 통해 골을 노렸다. 위기가 아주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전반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였고, 실점 없이 전반을 끝냈다.

후반도 팽팽했다. 베트남은 좌우측 돌파를 통해 활로를 찾고자 했다. 몇 차례 기회가 있었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반대로 위기도 있었다. 시리아의 공격도 날카로웠다. 하지만 부이 티엔 둥 골키퍼가 단단하게 지켜냈다. 결국 후반까지 베트남은 골을 넣지 못했고,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연장 들어서도 공방전을 펼쳤고, 연장 전반 12분 베트남이 결정적인 찬스를 맞이했다. 좌측 돌파 성공했고, 크로스가 올라왔다. 이 공을 은구옌 반 토안이 잡았고, 슈팅까지 연결했다. 하지만 상대 수비에 막혔다. 3분 후 역시 좌측에서 크로스가 올라왔고, 은구옌 반 토안이 또 한 번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연장 후반으로 접어들었고, 연장 후반 3분 마침내 베트남이 골을 터뜨렸다. 공격 상황에서 로빙슛을 찼고, 이것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이 공에 은구옌 반 토안이 쇄도했고, 그대로 밀어넣어 골을 만들었다. 수 차례 두들긴 끊에 만들어낸 골이었다. 이 골로 베트남이 4강행을 확정지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