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조 1012억원 투입 해양수산업 재도약 나선다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8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9 예산안] 해양수산부, 올해 예산 5조 458억원 대비 1.1% 증가

-수산·어촌 분야에 2조 2284억원, 해양환경 2717억원
-교통 및 물류분야 전년比 2.1% 감소한 2조 4009억원
5조 1012억원 투입 해양수산업 재도약 나선다

해양수산부가 2019년도 예산으로 올해 예산 5조 458억원보다 1.1% 늘어난 5조 1012억원을 편성했다. 해양수산업의 재도약과 혁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27일 해수부에 따르면 내년 예산은 수산·어촌 분야에 2조 2284억원, 해양환경 분야는 2717억원이 배정됐다. 각각 전년 대비 3.3%, 12.8% 늘어난 액수다. 다만, 교통 및 물류분야는 정부 전체 SOC 감축기조에 따라 전년 대비 2.1% 감소한 2조 4009억원이 편성됐다.

또, 해양수산 혁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연구개발 예산은 올해 6145억원 대비 3.5% 증가한 6362억원으로 늘어났다.

내년 해수부 예산은 △지역·생활밀착형 어촌 혁신 △주력 해양수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가속화 △해양안전 및 해양환경 관리 강화 등에 역점을 두고 있다.

우선 지역·생활 밀착형 어촌 혁신을 위해 어촌뉴딜 300 사업(1974억원)을 내년도 70개 어촌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한다. 해양관광 등 지역자원을 활용해 어촌과 어항을 특색있게 개발하는 사업으로 2022년까지 300개의 어촌을 지원할 계획이다.

어획량 감소, 해운경기 침체 등 현안 대응에 역량을 집중하면서도 스마트 양식, 스마트 해상물류 등 혁신성장을 위한 기반구축이 본격화 된다.

사물인터넷(IoT), 첨단 수처리 기술 등을 적용한 스마트 양식장과 유통·가공 등 연관산업을 집적한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가 구축된다.

해운·항만 분야는 해운산업 재도약을 위해 한국해양진흥공사에 700억원을 추가 출자한다. 또 선박 친환경 설비 교체 지원을 통해 선박 운항과 관련된 국제 규격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또 지역별 특화개발 등 항만 인프라를 적기에 확충하고, 스마트 해상물류 핵심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해양수산에 특화된 창업 지원을 위해 200억원 규모의 해양모태펀드를 신설하고, 해양수산 창업투자지원센터를 확대한다.

해양안전 및 해양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도 본격화 된다.

여객선 및 어선 등 사고 취약선박의 상시위치 확인이 가능한 초고속 해상통신망(LTE-M)을 구축하고, 여객선에 항공기 탑승절차와 유사한 바코드 승선확인 시스템이 도입된다.

또 쓰레기 방치가 심각한 해안가 지역의 수거·처리를 위한 400명 규모의 바다지킴이를 운영해 해양쓰레기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올해는 그동안 어려움을 겪고있던 해양수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주력해 왔다"며 "내년에는 어촌뉴딜 300 등을 집중 추진해 해양수산 분야의 삶의 질 향상과 신성장동력을 마련함으로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가시적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