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EPL 13위 추락' 맨유, 홈에서 토트넘에 0-3 대패

스타뉴스
  • 이슈팀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8 08: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충격패. / 사진=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충격패. / 사진=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홈에서 토트넘에 대패를 당했다.

맨유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20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토트넘과 경기에서 0-3 충격패를 당했다. 맨유의 순위도 13위로 추락했다. 2연패를 당해 현재 1승2패를 기록 중이다.

반면 토트넘은 3연승을 달리며 공동 3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이 맨유 원정에서 승리를 거둔 것은 4년 8개월여 만이다. 또한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처음으로 맨유 원정에서 승리해 기쁨이 두 배다.

초반 분위기는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16분 로멜루 루카쿠가 상대 패스를 가로채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3분 뒤 루카쿠는 왼발 슈팅을 기록했지만 공은 상대 골키퍼에게 향했다. 맨유는 전반 34분 폴 포그바의 중거리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토트넘은 전반까지 별 다른 공격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맨유의 결정력이 떨어져 전반은 0-0으로 끝이 났다.

후반은 정반대의 양상이었다. 맨유는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해리 케인의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맨유는 2분 뒤 추가골을 내줬다. 후반 7분 루카스 모우라의 빠른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경기 점수는 더욱 벌어졌다.

맨유는 만회골이 필요했다. 이에 알렉시스 산체스, 빅토르 린델로프, 마루앙 펠라이니 등을 차례대로 투입했다. 하지만 맨유의 공격은 살아나지 않았고, 오히려 후반 40분 모우라가 쐐기골을 얻어맞고 녹다운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