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출시…"바나나도 맞춤 보관"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28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치 넘어 다양한 식품 보관 기능으로 활용성 높여…4도어에서 3도어·뚜껑형 제품까지 확대

삼성전자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85,300원 상승3300 4.0%)가 김치뿐 아니라 바나나, 감자 등 보관이 까다로운 식재료까지 식품 특성에 따라 보관할 수 있는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를 28일 출시했다.

냉장고 문이 4개인 기존 4도어 제품에 이어 3도어와 뚜껑형 제품까지 출시해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2019년형 '김치플러스' 4도어 제품은 냉기 보존에 탁월한 메탈쿨링을 적용해 ±0.3도의 미세한 온도 편차만 허용하는 정온기술로 한겨울 땅 속에 보관된 김치처럼 아삭한 맛을 유지한다. 하루 60분 동안 영하 5도로 보관해 김치의 숙성 속도를 늦추고 오랫동안 아삭한 김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아삭 모드'가 새로 추가됐다. 냉동 공간이 부족한 경우를 위한 중·하칸 냉동 모드도 있다.

뿌리채소나 열대과일처럼 실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식재료를 위한 '감자·바나나 모드'는 4도어뿐 아니라 3도어 모델까지 확대 적용됐다. 바나나를 실온에서 보관하면 빠르게 무르고 갈변되지만 '김치플러스'에 보관하면 단단한 과육과 단맛을 오래 즐길 수 있다. 감자나 고구마, 토마토, 호박 등도 '김치플러스'에서 보다 신선하게 오래 보관할 수 있다.

4도어와 3도어에는 스마트싱스 앱을 활용한 IoT(사물인터넷) 기능이 새로 적용돼 칸별, 김치통별 내용물과 보관 날짜를 기록하거나 제품의 상태를 점검하고 사용 패턴을 분석할 수 있다.

3도어 제품엔 국내에서 유일하게 '홈바'가 있어 문 전체를 열지 않아도 냉기 손실 걱정 없이 자주 먹는 김치나 반찬, 간식 등을 넣고 꺼낼 수 있다. 뚜껑형 제품은 좌우칸 양쪽 모두 냉동 모드로 전환할 수 있다. 뚜껑형 제품의 에너지 소비효율은 1등급이다.

2019년형 '김치플러스'는 4도어, 3도어, 뚜껑형 3가지로 출고가는 62만5000~599만9000원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