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쏟아진 폭우에 대전 물난리…도로·주택 침수 피해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VIEW 30,112
  • 2018.08.28 09: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28일 대전지역에 호우경보가 발령돼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 유성구 장대동 한 도로에서 차량이 물에 잠겼다. /사진제공= 뉴스1
밤 사이 대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도로가 침수되고 차량이 잠기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8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대전지역에 시간당 40㎜의 폭우가 내렸다. 기세가 주춤하긴 하지만 오후까지 많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8시50분 기준 강수량은 △대전 137㎜ △정산(청양) 80㎜ △계룡 75㎜ △천안 31.8㎜ △공주 23㎜ △춘장대(서천) 22.5㎜ △부여 21.5㎜ △대산(서산) 17㎜ 등이다.

집중적으로 많은 비가 쏟아져 대전 곳곳에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도로·건물 침수 58건, 축대붕괴 2건 등 총 6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유성구 전민동, 도룡동, 원천교 부근 도로가 모두 침수돼 극심한 출근길 교통혼잡이 빚어졌다. 현재 하상도로는 오전 6시30분부터 전면 통제됐고 유성구 관평천은 범람 직전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오후까지 시간당 40㎜ 정도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