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G] 베트남 꺾은 한국 축구, 결승서 일본 만난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30 09: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4강전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이승우가 선제골을 넣고 댄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4강전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이승우가 선제골을 넣고 댄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베트남을 3-1로 격파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결승에서 일본과 운명의 한일전을 펼치게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전에서 3-1로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은메달을 확보한 한국 대표팀은 내달 1일 저녁 8시30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결승 경기를 펼친다. 일본은 아랍에미리트(UAE)를 1-0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이날 베트남에 맞서 황의조와 손흥민, 이승우 등 해외파를 전방에 배치했다. 전반 시작 7분 만에 이승우가 왼발 슈팅으로 베트남의 골문을 열었고, 이어 전반 28분 손흥민의 어시스트를 받은 황의조가 골을 넣는 데 성공했다. 황의조는 이로써 이번 아시안게임 9번째 골을 기록했다.

실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한 한국은 후반 10분 이승우의 돌파로 추가 골을 터뜨리며 3-0으로 경기를 이끌었다.

후반 25분 베트남의 트란 민 부옹이 아크 에어리어 정면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그림 같은 골을 만들었다. 한국의 GK 조현우가 방향을 읽고 몸을 날렸지만 막아내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경기 후반 손흥민 대신 이시영, 이승우 대신 황현수를 투입하며 수비를 보강했다. 남은 시간 베트남의 공격을 막아낸 한국은 아시안게임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