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 금융정보 옮겨줘'...'마이데이터'로 경쟁 촉발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31 16: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사에 본인 신용정보 이동 요구권 도입...'마이데이터산업' 신설해 금융권 경쟁 촉진

정부가 데이터산업 활성화를 위해 각종 규제 개혁에 나서기로 함에 따라 금융분야의 데이터 활용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특히 개인이 자신의 신용정보를 직접 내려받거나 이동시킬 수 있는 '데이터 이동권'이 확보되면 맞춤형 개인 신용 및 자산관리가 가능해진다.

정부는 31일 문재인 대통령 참석 하에 개최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 방문 행사'에서 정보 주체 중심의 개인 데이터 활용 방안을 내놨다.

핵심은 정보 주체가 기업이나 기관으로부터 자기 정보를 직접 내려받거나 타 기관 등으로 이동을 요청해 해당 정보를 활용토록 하는 '데이터 이동권의 확립'이다.

지금까지는 개인이 기업의 정보활용 요청에 '동의'하는 수동적 차원에서 개인 정보에 대한 결정권을 활용했다면 능동적으로 개인 정보의 '이동'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마이데이터'로 불리는 이 개념은 이미 미국, 영국, 스웨덴 등에는 도입돼 있다.

'내 금융정보 옮겨줘'...'마이데이터'로 경쟁 촉발
'마이데이터'가 도입되면 개인이 각 금융회사들에 흩어져 있는 자신의 신용정보를 본인이 지정하는 다른 기관으로 이동시켜 달라고 요구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이렇게 모은 신용정보을 통합 관리해 줄 수 있는 '마이데이터산업(본인신용정보관리업)'을 신설할 방침이다.

개인이 금융회사에 자신의 신용정보를 '마이데이터' 업체로 이동시키고 '마이데이터' 업체는 정보를 모아 개인의 신용정보를 분석하고 관리해 준다. 금융위는 특히 '마이데이터' 업체에 신용정보 통합조회나 재무분석뿐만 아니라 금융상품 자문이나 추천 등의 업무도 허용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자인 '레이니스트'는 개인의 인증을 통한 동의 하에 금융사 곳곳에 흩어져 있는 금융정보를 모아 통합계좌 조회, 가계부 관리, 소비패턴 분석 기반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약 67만명이 이용 중이다.

'마이데이터' 산업이 갖는 의미는 단순히 '개인정보 결정권 확보'의 차원을 넘어 금융권의 경쟁을 촉발시킬 수 있는 파괴력이 잠재돼 있다는 점이다.

개인은 '마이데이터'를 통해 불합리한 자신의 신용도 개선을 금융회사에 요구할 수도 있고 자산관리를 위해 다른 금융회사로 계좌를 옮길 수도 있게 된다. 금융회사 입장에선 보다 좋은 서비스를, 낮은 가격에 제공하지 않으면 언제든 고객을 뺏길 수 있다.

이미 올초 이 제도를 시행한 영국에선 IT(기술) 기업들의 금융업 진출이 활발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