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윤석금 회장, 지분·직함도 없이 경영 논란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03 0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금 회장 재기 미스터리]③국내 렌탈 개척자 vs 부도덕한 경영자

[MT리포트]윤석금 회장, 지분·직함도 없이 경영 논란
윤석금 웅진 (3,350원 보합0 0.0%)그룹 회장(73·사진)은 백과사전 영업사원에서 웅진그룹을 일군 ‘샐러리맨의 신화’로 불렸다. 1990년대 국내 최초로 정수기를 ‘대여’(렌탈)하고 관리비를 받는 방식의 사업을 도입, 현재 렌탈업계의 사업구조와 서비스모델을 정착시킨 ‘개척자’로 평가받는다. 윤 회장이 이끈 웅진그룹은 정수기 렌탈사업과 학습지사업을 중심으로 국내 계열사 27개사, 연매출 6조원의 대기업그룹으로 성장했다.

승승장구하던 웅진그룹이 내리막길을 걷게 된 것은 2010년 전후다. 기존 소비재사업을 넘어 건설과 화학, 금융 등으로 사업을 급격히 확장하면서 발목이 잡혔다. 2007년 6600억원을 투자해 극동건설을 인수했지만 건설경기 불황으로 재정난이 지속됐다. 2010년에는 서울저축은행을 인수해 금융사업에 뛰어들었지만 이 역시 건설경기 불황으로 PF(프로젝트파이낸싱)대출 부실문제가 터져 손실만 더했다. 2년 뒤 미래 성장동력으로 추진한 태양광사업마저 어려움에 빠지면서 결국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재계에서는 윤 회장의 잘못된 판단과 무능한 경영이 부실을 키워 그룹 전체를 위기에 빠뜨렸다고 평가한다. 윤 회장 스스로도 2012년 법정관리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무리하게 확장하다 보니 기업회생 절차까지 오게 된 것같다”며 자신의 과오를 시인했다. 특히 법정관리 과정에서 심각한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가 드러나면서 윤 회장은 샐러리맨의 신화에서 부도덕한 경영자로 추락했다.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듯 보인 윤 회장은 올해 초 활동을 재개했다. 그룹이 법정관리를 겪은 지 6년여 만이다. 직접 ‘웅진렌탈’ 브랜드 출범까지 챙기면서 정수기, 비데 등 생활가전 렌탈사업 재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윤 회장은 “렌탈 개념을 도입한 원조로 새로운 제품·서비스로 렌탈사업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렌탈사업 재개 시점에 맞춰 자서전 ‘사람의 힘: 영원한 세일즈맨 윤석금이 말한다’도 출간했다. 일각에선 집행유예 중인 윤 회장이 그룹 내 지분과 직함도 없이 경영 전면에 나서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 윤 회장은 유죄 판결로 2020년 말까지 회사 등기임원이 될 수 없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