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역대급' 태풍 제비, 일본 상륙…항공편·열차 운행 중단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8.09.04 1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제21호 태풍 제비가 상륙한 일본 열도 모습./사진=산케이 신문, 트위터
제21호 태풍 '제비'(JEBI)가 일본 고베시에 상륙했다. 강한 비바람을 동반하며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어 피해가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4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5분 기준 제비는 일본 효고현 고베 부근에서 시속 55km의 속도로 북북동진 중이다.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인 제비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0m에 달한다.

'매우 강한 태풍'이 일본에 상륙하는 것은 1993년 제13호 태풍 ‘얀시’ 이후 25년 만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긴급브리핑에서 "오사카·교토·나라·와카야마현 등 태풍의 영향이 미치는 지역에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며 "가능한 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태풍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태풍 제비가 강타한 일본 시내 모습./사진=트위터 화면 캡처
태풍 제비가 강타한 일본 시내 모습./사진=트위터 화면 캡처
태풍 제비의 접근에 따라 전일본공수(ANA)와 일본항공은 각각 289편과 180편의 항공편 운항을 취소했고, 도카이도·산요 신칸센 등의 일부 철도 구간도 운행이 중단됐다.

오사카와 교토에 위치한 백화점과 관광명소들도 문을 닫았다. 오사카 유명테마파크 유니버설 스튜디오도 이날 하루 휴무하기로 했다.

제비는 일본 열도를 관통한 뒤 내일(5일) 아침 일본 북부 동해 해안 지역을 따라 이동해 홋카이도 서쪽에서 온대 저기압으로 바뀔 전망이다.

일본 기상청은 "4일 제비의 이동경로에 놓인 지역에는 최대 400~500㎜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일본 서부에서 북부의 피해가 클 것으로 보여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