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성태 "靑스피커냐"..문희상 "의장 모욕은 국회 모욕"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05 10: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회 개원사 놓고 "품격·균형감각 상실" vs "靑말에 흔들린다면 정치인생 걸 것"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신의 최근 발언을 비판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며 쓴웃음을 짓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신의 최근 발언을 비판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며 쓴웃음을 짓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전날 있었던 문 의장의 국회 개원사와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김 원내대표가 "문 의장은 블루하우스(청와대) 스피커냐"며 노골적으로 비판했고, 문 의장이 "그런 일이 있다면 정치생명을 걸겠다"며 강하게 받아쳤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의장에서 진행된 교섭단체대표연설 말미에 "문 의장이 개원 연설을 통해 블루하우스 스피커를 자처했다"며 "어떻게 심판이 선수로 뛰려고 하느냐"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도 문 의장의 "국회의원 남북 정상회담 수행"과 "적폐청산" 연설에 대해 "청와대 출장소냐"며 비판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한 나라의 입법부 수장으로서 품격도 상실하고 균형감각도 상실한 대단히 부적절한 코드 개회사"라며 "아무리 여당 출신 의장이라 하더라도 국회 본연의 책무는 대통령 견제와 균형에 있음을 한시도 잊지 말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이에 대해 "나는 정치인생을 통틀어 국회가 국회다워야 한다고 주장해 온 의회주의자"라며 "내가 국회의장을 하는 동안 청와대나 정부 말에 흔들리는 그런 일이 있다면 내 정치인생을 몽땅 다 걸겠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문 의장은 이어 "국회의장이 모욕당하면 국회가 모욕당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