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류중일 감독 "윌슨 기대 이상 호투.. 박용택 홈런이 결정적"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06 2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5위 자리도 그대로 유지했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LG는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정규시즌 NC전에서 선발 타일러 윌슨의 호투와 집중력을 보인 타선의 힘을 더해 6-3의 승리를 따냈다.

전날 KT에 4-3으로 승리했던 LG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만들어냈다. 순위도 그대로 5위를 유지했다. 투타 모두 NC에 우위를 보였다. 추격도 당했지만, 끝내 뿌리쳤다.

LG 선발 윌슨은 6이닝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9승(4패)째다. 10승이 보인다. 지난 7월 17일 넥센전에서 8승을 따낸 후 51일 만에 승리를 품었다. 팔꿈치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지만, 이날 호투를 통해 우려를 씻어냈다.

타선에서는 양석환이 선제 적시타를 포함해 2안타 2타점을 기록했고, 채은성도 2안타 2타점을 더했다. 여기에 박용택이 귀중한 솔로 홈런을 치는 등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특히 박용택은 올 시즌 18번째 '전 구단 상대 홈런'도 기록했다. 그것도 NC에 찬물을 끼얹는 귀중한 홈런이었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윌슨이 휴식기 이후 첫 등판인데 기대 이상으로 잘 던져줬다. 타자들도 찬스마다 집중력을 가지고 득점을 만들어냈고, 특히 박용택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