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낙연, 가산·상도동 지반침하 현장 방문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08 22:58
  • 글자크기조절

"시공사·지자체, 은폐·호도·축소 말라"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서울 가산동 지반침하 현장을 찾아 현장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2018.9.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서울 가산동 지반침하 현장을 찾아 현장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2018.9.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과 동작구 상도동 지반침하 현장을 방문해 확실한 대응과 사고 처리를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서울 가산동 지반침하, 상도동 옹벽붕괴 현장을 조용히 살폈다"며 "시공회사나 지자체는 위험을 은폐, 호도, 축소하려 하지 말고 확실히 처리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자체에 대해선 "공사허가나 안전진단 등을 서류로만 하지 말라"며 "현장을 보고 주민 말씀도 들어서 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시공사나 지자체의 잘못에 대해선 책임을 무겁게 묻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동작구 상도동의 49세대 규모 공동주택 공사장에서 흙막이 붕괴로 축대가 부러져 가로·세로 50m 크기의 지반침하가 발생했다. 공사장 인근에 있던 4층짜리 상도유치원 건물이 10도 정도 기울어 붕괴 직전이다.

지난달 31일에는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의 공사장 주변 도로에서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땅꺼짐 현상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놀란 주민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고, 차량 4대가 파손됐다.

앞서 이 총리는 다음날인 9일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하루 앞선 이날 현장 방문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