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류현진 선발] 3회말, 셰블러에 추가 피홈런.. 0-2로 뒤져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12 08: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이 신시내티 레즈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말 또 하나의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12일 오전 7시 4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신시내티전에 선발 등판해 3회말 경기 두 번째 솔로포를 내줘 0-2로 뒤졌다.

올 시즌 류현진은 11경기에서 58⅓이닝을 소화하며 4승 2패, 평균자책점 2.16을 기록중이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전에서 투구 도중 사타구니 부상을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한창 페이스가 좋던 상황에서 불의의 부상을 입었다.

이후 치료와 재활을 거쳐 8월 16일 돌아왔고, 건재를 과시중이다. 5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2.20을 만드는 중이다. 승운이 다소 따르지 않았으나, 내용은 좋다.

그리고 이날 신시내티를 상대로 또 한 번 선발로 나섰다. 신시내티를 상대로 통산 5경기에서 3승 1패, 평균자책점 4.30을 기록중이다. 아주 좋지는 못했다. 이날도 3회까지 솔로포 2개를 내주며 살짝 주춤한 모양새다.

2회말 브랜든 딕슨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아 0-1로 뒤진 류현진은 3회말 선두타자 스캇 셰블러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내줘 0-2가 됐다. 몸쪽 89.9마일(약 144.7km)의 포심을 뿌렸으나, 홈런이 되고 말았다.

호세 페라자를 2루수 뜬공으로 처리했고, 다음 스쿠터 지넷의 기습 번트를 스스로 잡아 투수 땅볼로 막았다. 에우헤니오 수아레즈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았으나, 필립 어빈은 삼진으로 제압하며 이닝을 끝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