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남측 소장 천해성 차관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12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북측 조평통 부위원장이 소장…개성에서 14일 오전 개소식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남측 소장 천해성 차관
남북 상시 협의기구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이하 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에서 문을 연다. 초대 남측 소장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임명된다.

12일 통일부는 "연락사무소 운영을 위한 준비가 마무리 돼 14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남북 공동주관으로 개소식을 갖고 정식 가동한다"고 발표했다. 개소식엔 우리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리선권 고위급회담 단장(조평통 위원장) 등을 포함해 양측 각 50~60명이 참석한다.




또 통일부는 "남측은 통일부 차관을 소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며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초대 남측 초대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북측 소장은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이 맡게 됐다.


소장은 '남북관계 발전법'에 근거한 '상시 연락 임무를 수행하는 남북회담 대표'로 북측과 상시 연락 업무를 총괄한다. 사무소장은 대북 교섭·협상대표도 병행하며 필요할 경우 남북 최고책임자의 메시지도 직접 전달한다. 님북 소장은 주1회 회의를 연다.

통일부는 "차관급 소장이 임명됨에 따라 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이 협의할 수 있는 폭과 권한이 커질 것"이라며 "북미관계 진전에도 도움이 돼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장을 포함한 개성 근무 인력은 남북 각 15~20명이다. 사무소 운영시간은 매주 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남북간 공동연구나 민간교류, 교역 등의 지원이 연락사무소의 역할이다. 산림협력, 한반도 신경제구상, 철도·도로 공동조사가 우선과제다.



아울러 방북 국민에 대한 보호와 법적 지원을 담당하고 향후 북측의 남북교류 사업자와 당국자에 대한 정보도 지원할 예정이다. 사무소는 남북회담이 열리는 공간으로도 쓰일 계획이며 민간과 당국의공동행사장 등으로 활용된다.


이와 함께 통일부 직제에 근거해 연락사무소 사무처를 설치하고, 이 사무처의 처장(고공단 가급) 이 연락사무소 남측 부소장 역할을 담당한다. 사무처는 3개부로 설치되며, 처장을 포함해 총 30명이 근무한다.
통일부는 "사상 처음으로 남북이 함께 운영하는 상시적 협의, 소통 채널을 구축했다"며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보아가며 상호대표부로 확대발전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락사무소로 상시적인 소통을 이어갈 것이며 당국회담을 지원하고 민간교류를 촉진할 것"이라며 "큰 틀에서 한반도 비핵화의 선순환적 진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연락사무소는 4.27 '판문점선언'을 통해 남북이 개성에 설치하기로 합의한 남북 당국자 상주 기구다. 개성공단 안에 있던 기존 교류협력협의사무소를 7월부터 개보수했고, 지난 5일 대북특사 방북 뒤 정상회담 개최(18일~20일) 이전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