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산 농산물값 오르니 수입과일 선물세트 판매늘어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12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번가 추석앞두고 수입과일 거래액 293% 급증

국산 농산물값 오르니 수입과일 선물세트 판매늘어
올해 폭염, 폭우 등 기후 영향으로 국산 농산물값이 폭등하면서 이를 대체하는 수입과일, 수입육 등이 추석선물세트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12일 오픈마켓인 11번가에 따르면 올 추석을 앞두고 수입과일의 거래액이 최대 293%까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사전판매를 시작한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5일까지를 기준으로, 지난해 추석 전 같은 기간(2017년 9월4일~13일) 대비 ‘아보카도’ 거래액은 68%, ‘블루베리’는 293% 증가했다. ‘숲 속의 버터’라고 불리며 피부 미용과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아보카도는 추석선물용으로 인기다.


수입과일 대표 품목인 ‘바나나’는 53%, ‘체리’는 44%, ‘파인애플’은 30%, ‘레몬’은 18%, ‘망고’는 17% 올랐다. 반면 국산과일 대표 주자인 ‘사과’는 6%, ‘감’은 5% 소폭 감소했다.

11번가 서법군 신선식품 팀장은 “수입과일 수입액이 지난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함과 동시에 최근 과일값 급등으로 국산과일의 빈자리를 수입과일이 대체하고 있다”며 “수입과일 중 선물용으로 잘 나가는 품목은 아보카도, 블루베리, 망고, 키위 등이 꼽힌다”고 말했다.
실제 롯데마트 등 주요 유통업체들도 아보카도와 망고 등 열대과일로 구성한 선물세트 물량을 늘리고 있다.

이베리코 흑돼지, 블랙앵거스 등 수입육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올해 11번가 내 ‘이베리코’ 검색횟수는 1718회로 지난해 424회 대비 305%로 늘었고, ‘블랙앵거스’는 지난해 184회에서 올해 239회로 30% 늘었다.

명절 인기 품목인 정육선물세트의 구성도 기존 ‘구이’ 중심에서 ‘스테이크’로 다양해지고 있다. 직접 시즈닝을 하는 수고를 덜 수 있는 ‘시즈닝 스테이크’ 거래액은 추석을 앞두고 같은 기간 300% 급증했다.

한편, 11번가는 오는 13일 미국산 소고기 ‘블랙앵거스 모음전’을 열고 블랙앵거스 냉장/냉동 상품 9종과 추석 선물세트 3종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15% 할인(1만원 이상 최대 7000원 할인)’쿠폰을 발급 받으면 추석 선물용으로 출시된 ‘블랙앵거스 스테이크세트 1.7kg’는 4만7900원, 블랙앵거스 정성세트 1.5kg’는 3만9020원, ‘블랙앵거스 명품 구이세트 1.4kg’는 4만7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15일에는 ‘돌코리아’ 행사를 열고 11번가 단독구성 ‘돌코리아 실속 과일 선물세트’를 1만9900원에 판매한다. 돌(Dole) 직영 농장에서 직접 재배한 스위티오 바나나, 스위티오 파인애플, 용과, 자몽, 오렌지로 구성된 선물세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