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초고속 와이파이 채널 '5차선'서 '6차선'으로 넓어진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13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과기정통부, 스마트시티·공장 활성화 위해 WiFi·IoT 기술 규제개선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위해 신기술 관련 규제 개선을 진행한다.

2시간짜리 고화질(HD급) 동영상 1편을 10여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속도의 초고속 와이파이(WiFi) 채널이 5개에서 6개로 늘어나고, 폭발위험이 없는 무전원 사물인터넷(IoT) 센서 도입 기반 등이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의결된 '2020 신산업·생활 주파수 공급 계획' 및 '스마트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의 후속 조치로 초연결 네트워크 구현기술 규제 개선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최대속도 1.7Gbps(기가비피에스)까지 낼 수 있는 와이파이 초고속 채널이 5개에서 6개로 추가된다. 와이파이 채널은 자동차가 달릴 수 있는 도로에 비유할 수 있다. 채널이 추가되면 자동차가 달릴 수 있는 도로가 새로 뚫리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보게 된다. 초고속 와이파이 트래픽 분산이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스마트시티·공장 등의 초연결 네트워크 구축에 와이파이 기술이 널리 활용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선제적으로 추가 와이파이 채널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IoT 서비스 중 검침, 추적, 센싱 등에 활용되는 주파수 900㎒ 대역 통신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수신확인신호 기술규제도 완화된다.

900㎒ 대역에서의 IoT 신호는 그동안 LBT(Listen Before Talk) 방식으로 보내게 돼 있었다. 그러나 LBT 방식은 동일한 주파수를 다른 신호가 쓰고 있으면 수신확인신호가 도달하지 않는 문제가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수 차례 똑같은 IoT신호를 재송신하게 된다. 그만큼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고 불필요한 신호전송으로 통신 효율이 낮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따라 과기부는 LBT 방식 대신 '송신시간 제한'이라는 간섭회피기술을 적용하도록 개선해 IoT 통신 수신확인신호의 송신확률을 더 높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공장에 무전원 IoT센서 기술을 도입하는 내용의 기술규제 완화도 단행된다. 배터리 없는 무전원 센서가 도입되면 강한 자계로 인한 배터리 폭발 위험이 줄게 된다. 스마트공장 내 장비의 온도·압력 등 관리에 널리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기술개정은 오는 11월 완료될 예정"이라며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에서 전파를 더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