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평양 못간 국회의원들, '文-金 평화극장' 본방사수

머니투데이
  • 김남희 인턴 기자
  • 2018.09.18 14: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與 지도부 등 의원들, 남북정상회담 공동시청… 문재인-김정은 만나는 순간 박수갈채

image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앞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모습을 방송으로 시청하고 있다. 2018.09.18.jc4321@newsis.com
"함성이 작아요!"

18일 오전 10시 국회 본청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 한동안의 소란이 잦아들 무렵 강병원 민주당 의원이 소리쳤다. 왁자지껄한 웃음이 다시 터졌고, 응원소리도 커졌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평양 순안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자 홍영표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은 환호성과 함께 박수를 쳤다. 환호와 박수는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인사를 나누는 내내 이어졌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이날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한데 모여 두 정상의 만남을 지켜봤다. 비록 현장에는 가지 못했지만 '방구석 1열'(현장에 직접 가지 못해도 집에서 TV 등을 통해 가수나 스포츠선수를 응원한다는 인터넷 용어)에서 TV 중계로 지켜보며 정상회담 성공을 응원했다.

의원들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등장하기 전부터 순안공항의 환영 인파를 보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꽃이 아주 다양하게 바뀌었네요. 예전에는 붉은색과 분홍색의 김정일화, 김정은화 이렇게만 있었는데."

서영교 의원은 11년 전,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보도분야 남측 대표로 평양에 갔던 때를 회상했다. "노란색 비표를 찬 게 우리 기자들일 것"이라며 취재진에게 설명도 해줬다.

한정애 의원은 "온통 붉은 물결"이라며 "자유한국당에서도 갔으면 정말 좋았을 텐데"라고 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남북정상회담 동행 요청을 거부했다.

가장 '핫'한 순간은 두 정상이 만나 포옹한 장면이었다. 내내 조용하던 홍 원내대표는 작은 목소리로 "감격적"이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1년 전만 해도 핵전쟁 이야기를 했는데 얼마나 큰 변화인지"라며 감격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인민군 의장대를 사열할 때는 누군가 "소름이 끼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자리를 바꿔 걷자 신동근 의원은 "오랜만이라고 하면 안되갔구나"라며 1차 회담 때 김 위원장이 "멀다고 하면 안 되갔구나"라고 했던 말을 패러디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북측 환영단과 인사를 나눌 때는 "우와", "어떡해" 등 탄성이 터져 나왔다. 계속 흥분을 감추지 못하던 서 의원은 "주민들 눈이 문 대통령에게 가 있다"고 말했다. 옆에 선 한 의원은 남몰래 눈물을 훔쳤다.

이날 민주당 의원들의 '평화극장' 본방사수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함께 차에 탑승하자 마무리됐다.

이어진 원내대책회의에서 홍 원내대표는 "방금 성남 공항에서 돌아왔는데, 그 사이 문 대통령 일행이 평양 순암공항에 도착했다"며 "성남공항에서 국회에 오는 것보다 평양에 더 빨리 갈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인데 11년 만에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앞장서 평화정당으로서의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인 사라진 일본에…오늘부터 관광객 몰려오나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