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 방북 마친 이재용 부회장, 소회 묻자 "…"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055
  • 2018.09.20 2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박 3일 간의 문재인 대통령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을 마치고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 도착해 귀가 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박 3일 간의 문재인 대통령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을 마치고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 도착해 귀가 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일 방북 소회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특별한 소감을 남기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삼성그룹 총수로는 처음으로 방북길에 오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방북을 마치고 오후 8시35분쯤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빡빡했던 일정 탓인지 다소 피곤한 모습으로 최태원 SK 회장에 이어 버스에서 내렸다.

이 부회장이 버스에서 내리자 취재진이 몰리면서 현장이 혼잡했다. "첫 방북 소감이 어떤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인사를 나눴나" "남북 경협에 대해 구상한 게 있나" 등 질문이 쏟아졌지만 이 부회장은 답 없이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