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스닥 12개사 주주 "상장폐지 부당하다" 호소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VIEW 17,870
  • 2018.09.26 18: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스닥 역대 최대규모 '의견 거절'로 상폐 결정…소액주주단, 거래소 앞에서 시위

image
한국거래소의 무더기 상장폐지 결정이 부당하다며 코스닥 상장사 소액주주 수백 여 명이 반발하며 길거리로 나섰다. 상장폐지가 결정된 코스닥 상장사는 28일부터 정리매매에 돌입하게 된다.

26일 '코스닥 12개사 일괄 상폐 소액주주단'에 따르면 이날 주주 500여 명은 서울 여의도 거래소 앞에서 상장폐지 결정을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12개사는 넥스지, 파티게임즈, 감마누, 우성아이비, 지디, 엠벤처투자, 모다, 위너지스, 레이젠, 에프티이앤이, 트레이스, C&S자산관리 등이다.

지난 19일 한국거래소는 기업심사위원회를 열어 2017년 결산에 대한 외부회계법인 감사의견 '거절'을 받은 15개 코스닥 상장사 가운데 12개 기업에 대한 '조건부' 상장 폐지를 의결했다.

거래소에 따르면 회계법인으로부터 '감사의견 거절'을 받은 상장사는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이 된다. 거래소는 의견거절을 받은 기업에 5개월의 유예 기간을 부여해 재감사 기회를 줬다. 하지만 올해는 재감사에서도 '적정' 의견을 받지 못한 상장사가 지난해보다 두 배 가량 급증해 유례없는 퇴출 대란이 일게 됐다.

상장폐지 대상이 된 12개사는 감사인의 재감사보고서 제출을 통해 상폐 사유를 해소하지 못해 오는 28일부터 정리매매 수순을 밟는다.

상폐 예정된 9개사 대표와 1곳의 경영진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상폐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10개사 대표는 거래소에 기업 심사위원회를 다시 열고 정리 매매를 유보할 것을 요청했다.

모다와 파티게임즈, 나노스, 위너지스, 에프티이앤이 등은 법원에 상장 폐지 등 효력정지 가처분도 신청했다. 그 외 5개 기업도 법원에 상장폐지 등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계획이다.

소액주주단은 "거래소가 올해 개선된 규정을 적용해, 지난해라면 상장유지됐을 기업이 상장폐지에 이르렀다"며 "거래소와 감사인의 책임이 크다"고 비판했다.

거래소는 올해 처음으로 '디지털포렌식(PC나 노트북, 휴대폰 등 각종 저장매체 또는 인터넷 상에 남아 있는 각종 디지털 정보 분석 기법)'을 재감사 절차에 도입했다. 소액주주들은 이 방식으로 인해 늘어난 재감사 기간을 일정에 반영하지 않아 기업들이 재감사보고서를 때맞춰 제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