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인 1인당 보험료, 年377만원…세계 평균 5.4배"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27 1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김병욱 민주당 의원 "GDP 대비 보험료는 세계 5위…적정 수준 보험 이용 대책 필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우리나라 국민이 1인당 보험료로 연간 377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세계 14위 수준으로, GDP(국내총생산) 대비 보험료 지출 기준으론 세계 5위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세계적인 재보험사 스위스리(Swiss Re)가 지난 7월 발간한 '시그마 보고서' 속 한국 등 세계 각국 보험료 수준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은 2017년 기준 1인당 연간 3522달러의 보험료를 지출했다. 2017년 평균 원달러 환율 1070.5원을 적용해 환산하면 약 377만원이다. 이는 세계 평균 650달러(약 70만원)의 약 5.4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보험 종류별로는 생명보험료로 1999달러(약 214만원), 손해보험료로 1523달러(약 163만원)를 지출했다.

GDP 대비 보험료를 의미하는 보험침투도(insurance penetration)에서 한국 순위는 더 높아졌다. 한국은 11.57%로 △대만(21.32%) △케이먼군도(19.61%) △홍콩(17.94%) △남아프리카공화국(13.75%)에 이어 세계 5위를 기록했다. 이는 세계 평균(6.13%)의 1.9배에 달하는 숫자다.

한국 보험시장의 총 수입보험료는 1812억1800만달러(약 193조9939억원)로 세계 7위를 기록했다. 미국이 1조3771억140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5414억4600만달러) △일본(4220억5000만달러) △영국(2833억31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보험침투도가 높다는 건 경제력에 비해 과도한 보험료를 지출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가계소득에 견줘 많은 보험료를 지출할 경우 위험보장이라는 보험의 본래 목적을 벗어날 수 있기에 국민들이 적정한 수준에서 보험을 이용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위스리는 1968년부터 해마다 세계보험시장의 현황과 통계를 담은 '시그마 보고서'를 발간해왔다. 2017년 기준 보고서의 경우 세계 147개국의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통계를 바탕으로 조사했다.
/자료=김병욱 의원실
/자료=김병욱 의원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