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긴 연휴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를 원한다면 우유로 도움 받을 수 있어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허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27 12: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추석연휴가 끝나고 일상 복귀가 시작됐다. 아직 몸이 찌뿌둥한 것은 명절에 쌓인 피로를 제때 풀지 못하고 신체리듬이 흐트러졌기 때문이다. 명절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흰 우유에 관심을 가질만 하다.

흐트러진 수면리듬 되찾기
다수의 현대인들이 연휴를 반기는 이유 중 하나는 꿀맛 같은 늦잠 때문이다. 그러나 정해진 기상시간과 취침시간 없이 며칠을 지내다 보면 어느 새 내 몸의 시계바늘은 점점 뒤처진다. 이로 인해 피로와 무기력감, 스트레스도 함께 쌓이는 것이다.

신체리듬을 되돌리기 위해서는 숙면이 가장 중요하다. 숙면을 위한 생활습관으로 취침 및 기상시간 정하기, 외부활동으로 충분히 햇볕쬐기, 낮잠은 5~15분 짧게, 술 담배 커피 자제하기 등이 있으며, 마지막으로 트립토판 섭취가 추천된다. 트립토판은 심신을 안정시키고 감정조절 역할을 하는 영양소다.

서울수면센터의 한진규 전문의는 “우유에는 수면리듬을 조절하는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이 많다. 트립토판은 심신을 안정시키고 사람의 기분과 인지 기능에 도움을 줘 스트레스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명절 후 체중관리
여름휴가에 맞춰 다짐했던 다이어트 결심은 명절이 끝나고 한 번 더 이어진다.
사진제공=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사진제공=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체중감량에 도움이 되는 대표 영양소는 칼슘, 단백질, 필수지방산으로, 지방 분해·생성 및 흡수 억제·배출에 도움을 준다. 위 영양소들은 모두 우유로 섭취할 수 있다. 특히 우유를 마시며 운동을 할 경우 체지방량을 줄이고 근육 손실을 최대한 막을 수 있다.

이와 같은 내용은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 ‘2018 밀크어트 챌린지’를 통해 검증된 바 있다. 8명의 참가자들은 10주간 칼로리 제한 식단, 운동과 함께 매일 우유 두 잔씩(1잔=200㎖) 마셨는데, 체중과 허리둘레, 인슐린 수치가 모두 감소했다. 특히 우승자 김현철 씨의 경우, 몸무게 23kg(111kg→88kg), 체지방률 14%(32.6%→18.6%)가 감소했다.

WE클리닉 조애경 원장은 “우유는 다이어트에 의한 근육 손실을 줄여준다. 우유에 있는 지방은 체내 지방을 분해하는 CLA(공액리놀레산) 지방이다. 따라서 우유를 함께한다면 지방은 줄이고 근육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남은 명절 음식과 우유를 활용한 레시피
명절이 끝나고 많이 남는 잡채. 계속 먹자니 질린다면 우유를 넣은 이색 크로켓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튀기지 않아 담백하고 바삭한 식감까지 더해졌다.

우유 1/4컵(50㎖), 감자 4개, 잡채 80g, 밀가루 반 컵, 빵가루 한 컵, 계란 1개, 그리고 소금과 후추를 한 꼬집 준비한다. 먼저, 감자를 10분 정도 충분히 삶고, 식기 전에 으깨어 소금과 후추, 우유를 넣는다. 완성된 반죽을 얇게 펴서 잡채를 올린 뒤 동그란 모양으로 빚는다. 여기에 밀가루, 계란, 빵가루 순으로 옷을 입힌 뒤 190도 예열된 오븐에 15분 정도 굽는다. 오븐이 없을 경우, 팬에 호일을 깔고 반죽이 익을 때까지 구우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