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B측 "다스는 내것 아니다… 터무니없는 모략" 의견서 공개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27 1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L] 변호인단 "'다스는 MB것' 직원들 진술은 추측·소문"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스1
110억 뇌물·350억 횡령 혐의로 1심 선고를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100쪽이 넘는 의견서를 통해 다스(DAS)는 본인 소유가 아님을 재차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고 있는 강훈 변호사는 변호인단 입장에서 이 전 대통령 재판의 쟁점을 요약한 의견서를 27일 취재진에게 공개했다. 의견서는 139쪽 분량이다. 이 의견서에서 변호인단은 80여쪽을 할애해 다스의 실소유주는 이 전 대통령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변호인단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경영 현황을 보고받았다고 해서 다스의 소유주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일반적이라면 회사 사장의 동생이 임직원에게 보고를 받는다면 의혹의 여지가 있지만, 그 동생이 대통령이라면 회사 컨설팅을 맡길 소지가 충분하다"며 "이상은 회장 입장에서도 현대자동차를 상대하는 데 대통령을 내세울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다스의 일부 임직원이 회사 실소유주로 이 전 대통령을 지목한 데 대해 변호인단은 "추측성 진술"이라고 했다. 변호인단은 "직원들 입장에서도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면 자부심이 더 컸을 것"이라며 "이런 특수한 상황이 맞물리면서 다스 임직원 사이에 '다스는 MB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검찰 조사에서도 추측성 진술이 다수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 변호인단은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다스 경영에 나선 것은 조카 이동형씨가 비리를 저질러 좌천됐기 때문이지 회사를 승계받은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처남 김재정씨가 사망한 후 김씨가 갖고 있던 다스 지분을 시형씨에게 물려주기 위해 청계재단을 설립했다는 의혹도 "터무니없는 모략"이라며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은 이 전 대통령 혐의의 핵심이다. 다스 실소유주를 누구로 판단하느냐에 따라 다스 관련 350억여원 횡령 혐의와 67억여원 규모의 삼성 소송비 뇌물 사건 혐의에 대한 유·무죄가 갈릴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