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더벨]김선규 모다 대표 "정리매매 기간 '투기세력' 주의"

더벨
  • 신상윤 기자
  • 2018.10.02 14: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스닥 상폐 앞두고 주가 급등락, 일반 개인 투자 손실 우려

차트
더벨|이 기사는 10월02일(14:24)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 폐지를 앞두고 정리매매가 진행 중인 모다 (155원 상승55 -26.2%)가 투자자들에게 투기 세력을 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선규 모다 대표는 2일 "일부 투기 세력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투자를 유인하고 있어 개인 등의 손해가 우려된다"며 "상장 폐지 결정으로 금융권 채무 상환 압박 등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거짓된 소문이 돌고 있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작가로 들어가 40%의 수익을 냈다" 등 투자를 유인하는 글들이 게재돼 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모다는 상장 폐지가 결정되면서 금융권으로부터 400억원에 달하는 채무 상환 압박을 받는 가운데 일부에서는 경영권 분쟁 등의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투기 세력들이 개인 투자자들을 겨냥해 내는 소문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했다.

코스닥 상장사 모다는 상장 폐지를 위한 정리매매가 진행 중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10일까지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마치고 다음 날 상장이 폐지 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주가가 일시적으로 급등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단기 차익을 노리고 뛰어드는 이른바 '정리매매꾼(정매꾼)'이 기승을 부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모다는 정리매매 첫날인 지난달 28일 430원으로 시작했으나, 이날 주가가 497원(고가)과 321원(저가) 등으로 급등락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