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단독]삼성전자, '반도체 산학협력' 채용 50% 이상 늘린다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VIEW 5,512
  • 2018.10.08 15: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국 주요 10여개 대학…산학협력 대상자 DS부문 입사

image
삼성전자와 서울대가 8월14일 서울대에서 산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가졌다.(좌측 서울대 박찬욱 총장 직무대리, 우측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
MT단독
삼성전자 (52,800원 상승300 0.6%)가 올 하반기 '반도체 산학협력'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대폭 확대한다. 지난 8월 대규모 투자·채용계획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다.

중국이 최근 반도체 전문인력 확보에 사활을 거는 등 반도체 굴기가 갈수록 거세지자 이에 대응하는 전략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 하반기부터 전국 주요 10여개 대학을 대상으로 산학협력을 통한 DS부문 채용을 50% 이상 늘린다. 구체적인 채용 규모는 대학마다 다소 차이가 있지만, 지난해 총 150여 명에서 올해 220여 명 수준으로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산학협력 채용 대상 대학을 단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현재 컴퓨터공학과와 전자공학과 등 반도체 관련 학과에 한정된 분야도 '비공대'로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기존 석·박사생은 물론, 학부생도 DS부문과 함께 각종 산학협력 과제도 수행한다"며 "대상자들은 오직 DS부문에만 취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대표이사 사장)은 최근 서울대를 방문해 "반도체 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뿌리인 대학의 학술 연구 활성화와 인재 양성을 지속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며 산학협력 채용 확대를 시사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연간 400억원 규모의 산학협력 규모를 10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8월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산학협력을 통해 반도체 소프트웨어(SW)는 물론, 공정, 소자, 설계에 이르기까지 분야별 전문인력을 안정적으로 수급 받는다는 구상이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대학에 상관없이 우수한 반도체 인재를 학부생 때부터 선점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 1위인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중국과 기술 초격차를 유지하고 견제하는 차원에서 지속적인 반도체 인력 투자가 필수불가결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반도체 굴기의 걸림돌이 전문인력 부족으로 판단하고 3000억 위안(약 51조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추진 중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