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中 증시·위안화 불안…원/달러 환율 상승 마감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2018.10.08 1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민은행 8일 위안/달러 기준환율 6.9위안 근접 고시…위안화 약세 압력↑

image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위안화가 기준치 1달러=6.3732위안으로 3일 대비0.0211위안, 0.33% 올라 중국인민은행은 5거래일만에 절상을 고시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에서 은행직원이 위안화를 정리하고 있다. 2018.05.04. scch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중국 증시가 3% 넘게 하락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도 상승했다.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3원 오른 1132.7원에 거래를 마쳤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위안/달러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24% 오른(위안화가치 하락) 달러당 6.8957위안으로 고시했다.

지난 7일 중국 인민은행은 은행 지급준비율을 1%포인트 내리는 통화 완화적 움직임을 보였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 등 여파로 중국 경기둔화 우려가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심리적 저항선인 6.9위안대에 가까운 고시가 이뤄지면서 원/달러 환율도 상승압력을 받았다. 역내 위안/달러는 장중 한때 6.9위안을 넘기도 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83.31포인트(2.95%) 하락한 2738.04에 오전장을 마쳤다. 오후 들어 하락폭은 더 확대됐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700억원 넘는 순매도를 나타냈다. 다만 1130원대 레벨부담에 원/달러 환율의 추가 상승은 제한됐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중국 당국이 지준율을 인하하면서 위안화가 약세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강세 재료인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는 등 복잡한 상황"이라며 "당분간 외환시장은 중국 증시와 위안화 동향을 주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마감께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95.21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2.14원) 보다 3.07원 상승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