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남친 성매매 기록 조회' 유흥탐정 잡고보니…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0.17 10: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강남경찰서, 개인정보 불법 거래 혐의로 30대男 체포 "현재 SNS, 나 아냐"

유흥탐정 SNS / 사진=머니투데이 DB
유흥탐정 SNS / 사진=머니투데이 DB
남편이나 남자친구의 유흥업소 출입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는 인터넷 사이트 '유흥탐정'을 개설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달 15일 경기도 모처에서 특정인의 성매매 업소 등 출입내역을 의뢰받아 제공한 혐의로 A씨(36)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8월23일부터 9월3일까지 '유흥탐정' 사이트를 개설해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거래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 등)다.

A씨는 의뢰 1건당 1만~5만원의 돈을 받고 해당 전화번호 사용자의 성매매 업소 등 출입기록을 확인해 의뢰자에 알려줬다. 열흘간 800여명의 기록을 확인해 3000만원 상당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전국 성매매 업소 업주들이 이용하는 예약자 전화번호 데이터베이스를 확인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인 '골든벨'을 이용해 영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성매매 업소 단골 등 1800만개의 전화번호를 전산화 한 업체를 적발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현재 텔레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홍보되고 있는 유흥탐정은 자신의 범행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SNS의 유흥탐정은 다른 관련 업소 관계자들이 유사행위를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SNS에서 일어나는 사안의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