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라도 1000년…왜 전라도는 그토록 차별받았나

머니투데이
  • 배영윤 기자
  • 2018.10.19 0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따끈따근 새책]'나는 전라도 사람이다'…한 권으로 읽는 전라도 1000년의 속 깊은 이야기

image
한반도 서쪽 끝에 있는 전라도. 그리 넓지도 않은 한반도에서 왜 '전라도'에 대한 오해와 편견은 쉽사리 가시지 않는 걸까. 전라도에서 태어나 자란 저자는 "조선 22대 임금 정조가 '나는 사도세자의 아들이다'라고 한 어조로 이 말을 하고 싶다"며 전라도에 대한 고정관념, 이곳 사람들이 오랜 세월 받아온 차별에 대한 문제의식으로 '나는 전라도 사람이다'란 책을 썼다.

1018년(고려 현종 9년) 고려시대, 강남도와 해양도를 합쳐 전라도가 만들어졌다. 2018년은 '전라도'라는 이름을 얻은 지 꼭 1000년이 되는 해다. 저자는 전라도 천년의 역사를 통해 전라도에 대한 차별과 오해, 편견이 어디에 바탕을 두고 있는지 치열하게 탐구한다.

저자는 땅, 선비, 신선, 밥 등 8개의 핵심 주제들을 현장 취재하듯 논픽션 형식으로 서술한다. 책에서 말하는 전라도는 '하늘과 평야가 넓고 큰 산들은 저 멀리 떨어져 벌을 서듯 쪼그려 앉아 있는 곳'이다. 저자는 전라도에 대한 편견과 전라도 사람들에 대한 차별은 이 지역의 풍요를 탐내 빼앗아간 사람들이 자신들의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만들어낸 허구에 기반하고 있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전라도는 단순히 수탈만 당하지는 않았다. "전라도 사람들은 문제에 먼저 직면하였기에 앞서 해결책을 모색하고, 제 몸을 부셔 벽을 깨뜨리려 애쓴 이들"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나는 전라도 사람이다=정남구 지음. 라의눈 펴냄. 472쪽/2만원.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