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질 부적합'판정 한라산소주 "일시적 오염 개선" 해명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VIEW 6,966
  • 2018.10.18 19: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식약처로부터 시설개수명령 받아

image
한라산소주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질 부적합 판정을 받았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한라산소주를 생산, 유통하는 한라산은 "신공장 증축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세균이 번식해 수질오염 가능성이 높은 시점이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며 "향후 재검사를 통해 적합판정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18일 식품안전정보포털 식품안전나라에 따르면 한라산은 지난 11일 식약처로부터 '지하수 수질 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고 시설 개수 명령 처분을 받았다. 이는 지난 8월 한라산이 신공장을 건설하고 기존 공장의 생산이 중단된 시기에 지하수를 취수해 이뤄진 검사로 '부적합' 판정이 나왔다.

한라산은 이에 윤성택 고려대학교 교수를 통해 조사를 진행했고 윤 교수는 "신공장 증축으로 기존 공장은 생산 중단된 상황이었기에 지하수 미사용으로 세균이 일시적으로 번식해 수질 오염 가능성이 높은 시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한라산은 다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재취수해 검사를 한 결과 적합판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적합판정을 받은 날부터 적합판정을 받은 날까지 3일간 한라산 소주를 한병도 생산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축산 폐수로 인한 오염 가능성에 대해 "윤 교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당시 지하수는 축산 관련 오염물질인 질산성질소가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며 "전혀 상관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한라산은 "앞으로도 보다 높은 수질 관리 체계를 수립해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