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년 연속 10만대 보인다..현대차 '2019년형 그랜저' 출시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VIEW 6,049
  • 2018.10.22 1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격 3112만~4270만원..인상 최소화

image
'2019년형 그랜저'/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123,000원 보합0 0.0%)가 2년 연속 10만대 판매를 앞두고 있는 6세대 신형 그랜저의 2019년형 모델(하이브리드 포함)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세계 최초로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하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안전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였지만 가격 인상은 최소화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릴렉션’은 릴렉스(relax)와 포지션(position)을 합친 말로 운전석이나 동승석에 있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동승석의 시트백과 쿠션 각도를 조절해 승객의 자세가 ‘무중력 중립자세’가 되도록 해준다. 이를 통해 승객의 체압을 약 25% 낮추고 지지면적을 약 18% 늘려 승객의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 피로도를 줄여주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현대차는 특히 △운전자의 체형 정보에 맞게 시트, 스티어링 휠(운전대),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터널 진입 및 워셔액 작동 시 자동으로 열려있는 창이 닫히는 등 내기(실내순환) 모드로 전환하는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등 첨단 편의사양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또 고객들이 선호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안전사양과 고화질 DMB, 사운드하운드 등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으로 탑재했다.

아울러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실내·외 온도, 일사량, 공조 설정 온도에 따라 열선·통풍 시트와 열선 스티어링 휠을 작동시켜주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과속 카메라까지의 거리 표시 기능을 추가했다.

'2019년형 그랜저' 판매 가격은 △가솔린 2.4 모델 3112만~3608만원 △가솔린 3.0 모델 3495만~3873만원 △가솔린 3.3 모델 4270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3576만~3993만원이다.

2016년 11월에 출시된 6세대 그랜저(하이브리드 포함)는 지난해 12만9932대로 최다 판매 차종에 등극했으며, 올해도 9월까지 8만3454대 판매를 기록해 2년 연속 10만대 판매가 예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품성 강화에도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며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능동형 안전 기술 등 첨단 편의·안전 사양을 강화해 준대형 세단의 기준을 한 층 더 높였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