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AI가 그린 초상화, 5억원에 경매 낙찰

머니투데이
  • 김수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71
  • 2018.10.26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佛 예술공학단체 AI가 그린 '에드몽 드 벨라미의 초상화'

AI가 그린 초상화, 5억원에 경매 낙찰
인공지능(AI)이 그린 그림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소에서 5억원에 낙찰됐다.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세계 3대 경매사인 크리스티에서 AI가 그린 '에드몽 드 벨라미(Edmond De Belamy)의 초상화'가 43만2500달러(약 4억9400만원)에 팔렸다. 애초 크리스티 측은 이 그림이 7000달러(약 800만원)에서 1만달러(약 1140만원)선에서 팔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를 훌쩍 뛰어넘는 가격에 낙찰된 것이다.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제작한 초상화가 경매에 나와 판매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작품은 '에드몽 드 벨라미'라는 가상의 인물을 그린 초상화다. 크리스티는 "벨라미는 통통한 몸집의 신사로 프랑스인처럼 보이며 짙은 프록코트와 흰색 칼라 차림을 볼 때 교회 소속 남성일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초상화는 캔버스 가운데만 그림으로 채워져 있으며 바깥쪽은 아무런 덧칠도 돼 있지 않다. 특히 초상화의 주인공 얼굴이 희미하게 처리돼있는 것이 눈길을 끈다. AFP는 "이 작품은 얼핏 19세기 인상주의 초상화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얼굴 윤곽이 흐릿하고 완성이 안 된 그림 같아 보여 더 매혹적"이라고 전했다. 그림 오른쪽 아래에는 화가의 낙관 대신 수학 공식이 적혀 있는데, 이는 이 그림 제작에 쓰인 실제 알고리즘이다.

이 작품은 프랑스 파리의 예술공학단체 '오비어스'가 AI에 14~20세기 그림 1만5000여 개 이미지를 학습시켜 탄생한 그림이다. 이 AI는 생성자가 이미지를 만들면 판별자가 이것이 실제 사람이 그린 그림인지 아닌지를 평가하는 상호경쟁방식의 생성적 대립네트워크(GAN) 기술을 사용해 학습했다. 판별자에 이미지를 투입했을 때 결국 실제 사람이 그린 그림이라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생성자가 끊임없는 반복학습을 하는 알고리즘이다.

오비우스는 경매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GAN 알고리즘 개발자 이안 굿펠로우 등 새로운 기술을 개척해 온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며 "인공지능 예술가 로비 바랏에게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비우스는 인공지능으로 이번에 경매된 '에드몽 드 벨라미의 초상화' 외에 10개의 초상화를 더 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작품을 계기로 전통 예술시장이 AI예술에 본격적인 관심을 드러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오비우스는 웹사이트를 통해 "인공지능 덕분에 우리는 기계에도 창의성 개념을 적용해 실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 크리스티 측은 이날 경매에 앞서 "크리스티는 계속해서 예술시장의 변화와 기술이 창작 및 예술소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응해나가고 있다"며 "알고리즘에 의해 완전히 창작된 예술작품을 전시하는 공공플랫폼을 제공하자 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