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병살타-삼진 3개... SK의 적시타 실종 사건 [PO]

스타뉴스
  • 고척=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0.31 08: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의윤.
정의윤.
SK가 홈런 2방을 터트렸지만 찬스 때 적시타 실종으로 플레이오프 3차전을 패했다.

SK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넥센과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2-3으로 졌다.

내심 3연승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을 조기에 확정짓고자 했던 SK였지만 벼랑 끝에 몰린 넥센 마운드를 공략하지 못했다.

지난 1, 2차전에서 SK는 장기인 홈런으로 승리를 쟁취했다. 1차전에서는 박정권의 끝내기 홈런 등 4개, 2차전에서는 3방이 터졌다. 3차전도 홈런이 나오지 않은 것은 아니다. 이날 터진 2개의 홈런도 영양가는 있었다. 하지만 찬스에서 시원한 적시타가 나오지 않은 것이 가장 큰 패인이었다.

이날 SK는 2회 로맥의 솔로 홈런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로맥의 PS 첫 아치다. 그러나 바로 넥센에 역전을 허용했다. 2회말 2사 2, 3루에서 주효상에게 2타점 역전타를 헌납했다.

하지만 SK도 가만히 당하고 있지 않았다. 5회 강승호의 개인 첫 PS 홈런이 터졌다. 강승호의 홈런으로 2-2 균형을 맞췄다. 다음 박승욱이 2루타를 쳤는데, 3루까지 내달리다 넥센의 정확한 중계 플레이에 3루에서 횡사하고 말았다.

흐름이 깨진 SK는 바로 다시 리드를 내줬다. 5회말 선두타자 김혜성에게 3루타를 맞은 뒤 송성문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했다. 2-3 역전.

그렇다고 넥센 쪽으로 분위기가 기운 것은 아니었다. 한 점 차 승부는 언제든지 뒤집어질 수 있다. 그리고 SK가 6회초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로 나선 김강민이 2루타를 쳐 기회를 살렸다. 이어 최정 안타, 로맥 사구로 1사 만루가 만들어졌다.

여기서 넥센은 선발 한현희를 내리고 오주원을 마운드에 올렸다. SK는 박정권 대신 정의윤을 내보냈다. 대타 카드 실패. 정의윤은 초구 볼을 걸러낸 뒤 연이어 3번의 파울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4구째 140km 직구를 공략했는데 3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결국 병살타로 이닝이 종료됐다.

그리고 8회 다시 득점권 기회가 찾아왔다. 선두타자 김강민이 이보근을 상대로 내야 안타를 만들어내 무사 1루가 됐다. 이어 도루까지 성공시키면서 득점권에 자리했다. 그 이후는 너무나 허무했다. 한동민, 최정, 로맥으로 이어지는 좋은 타순이었다. 하지만 이보근의 역투에 방망이가 헛돌았다. 세 타자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결국 경기 중후반 찾아온 득점권 찬스를 살리지 못한 SK가 패할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