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직원 폭행 논란' 양진호 회장 본사, 전원 퇴근

머니투데이
  • 군포(경기)=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840
  • 2018.10.31 15: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기도 군포 사무실 직원 20여명 모두 조기 퇴근…불 꺼진채 로봇만 남아

31일 경기도 군포에 있는 한국미래기술 사무실의 불이 꺼진 채 출입문이 닫혀 있다. /사진=김영상 기자
31일 경기도 군포에 있는 한국미래기술 사무실의 불이 꺼진 채 출입문이 닫혀 있다. /사진=김영상 기자
MT단독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직원 폭행 파문이 확산 되는 가운데 로봇개발업체 한국미래기술은 모든 업무를 사실상 멈췄다.

31일 오후 경기도 군포에 있는 한국미래기술 본사를 찾았지만 불이 전부 꺼진 채 인기척이 없었다.

주변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곳에서 일하는 직원 20여명은 이날 오전 9시쯤 출근했다가 3시간 정도 지난 낮 12시쯤 모두 퇴근했다. 폭행 영상이 공개된 30일에는 직원들이 정상적으로 출근했으나 양 회장은 이 사무실을 찾지 않았다고 한다.

한국미래기술이 쓰고 있는 해당 건물 1층과 3층에서는 모두 인기척을 느낄 수 없었다. 1층 사무실 안쪽으로는 사람 키보다 커 보이는 로봇만 덩그러니 서 있었다. 불은 모두 꺼져 있었고 아래쪽으로는 블라인드를 내려 밖에서 안을 보기 어렵도록 해놨다. 한국미래기술은 직립보행 로봇 '메소드-2'를 만든 업체로 알려졌다.

한국미래기술이 제작한 직립보행 로봇/사진=김영상 기자
한국미래기술이 제작한 직립보행 로봇/사진=김영상 기자

건물 1층 우편함에는 한국미래기술과 함께 이지원인터넷서비스의 이름도 붙어 있었다. 이지원인터넷서비스는 위디스크를 운영하는 업체로 양 회장이 대표를 맡은 적이 있다. 이지원인터넷서비스의 지난해 매출액은 210억원, 영업이익은 53억원이었다.

한국미래기술 사무실 근처에서 만난 주변 업체 관계자는 "양 회장은 주로 롤스로이스를 타고 출근하는데 반바지를 입고 나오는 등 격식을 따지지 않는 사람으로 생각했다"며 "직원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질 줄은 생각을 못 했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경기도 군포에 있는 이 사무실로 한 달에 1~2번 정도만 출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폭행 파문이 확산 됨에 따라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경기남부청)은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 등의 피의자인 양 회장 수사를 확대하고 광역수사대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이날 "양 회장 관련 보도를 통해 폭행뿐만 아니라 동물학대 등 다양한 혐의점이 인지됐다"며 "사이버수사대, 지능팀 등으로 구성된 기존 전담팀에 광역수사대까지 투입해 수사 인력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31일 한국미래기술이 입주한 한 건물에 위디스크를 운영하는 이지원인터넷서비스의 우편함이 같이 설치돼 있다. /사진=김영상 기자
31일 한국미래기술이 입주한 한 건물에 위디스크를 운영하는 이지원인터넷서비스의 우편함이 같이 설치돼 있다. /사진=김영상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