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정원 런천미트 세균은 대장균"…시험 과정서 오염 가능성 제기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0.31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류영진 식약처장 "런천미트에서 대장균이 기준치 이상 나와"…멸균과정서 대장균 검출 가능성 희박해

"청정원 런천미트 세균은 대장균"…시험 과정서 오염 가능성 제기
청정원 런천미트에서 나온 세균은 대장균인 것으로 확인됐다. 열에 약한 대장균의 경우 제조시 멸균 과정에서 살아남을 확률이 거의 없어 시험 과정 상 오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지난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런천미트 오염 원인균은 살모넬라나 식중독 병원성 출혈열 균은 아니고 일반 대장균이 기준치 이상으로 많이 나왔다"고 말했다.

런천미트에서 발견된 세균이 열에 약한 대장균인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검출 과정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멸균 제품인 캔햄의 경우 대장균이 나올 가능성이 희박하다. 대상 런천미트의 경우 116도에서 40분 이상 멸균처리를 거치게 돼 있다.

하상도 중앙대학교 식품공학과 교수는 "75도 이상의 열에서 정상적인 멸균 과정을 거쳤다면 대장균이 나올 가능성은 없다"며 "대장균이 있더라도 살균 과정을 거치면 균이 남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대상 측은 멸균 공정에 이상이 생겼다면 실험 대상 제품 외에 다른 제품에도 세균이 검출돼야 하는데 다른 제품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생산 단계 이후인 보관, 유통과정에서 문제가 생겼을 경우는 시료인 5개 제품에서 모두 대장균이 검출되기는 어렵다.

이에 따라 시험 단계에서 제품이 오염돼 대장균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년이 지난 시점에 제품이 손상되지 않은 점도 이 같은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생산 공정에서 오염됐다면 제품 손상이 없기 어렵다. 해당 제품은 2016년 5월에 대상 천안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다.

대상은 캔햄 제품 생산을 중단하고 원인규명과 생산 라인 전반에 대한 검사 및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다수의 외부 기관에 의뢰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2주 이상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식약처는 지난 23일 청정원 런천미트 제품에 대한 검사 결과, 세균이 검출됐다며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 해당 제품은 모두 회수·판매중단 조치됐다.

이에 앞서 충남 천안의 한 소비자는 런천미트 개봉 시 변질이 의심된다며 천안시청에 신고했고, 충남도청에서 대상 천안공장을 방문해 견본 5개 제품을 수거해 세균발육시험을 진행했다.

식약처는 시험 결과 5개 전 제품에서 세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출된 균이 어떤 종류인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