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시재, 3~5일 '미래 도시' 주제로 한중 포럼 연다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진상현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2 12: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칭화대와 베이징서 공동 개최…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기조연설, 양국 대표하는 정치인, 경제인 대거 참석

여시재, 3~5일 '미래 도시' 주제로 한중 포럼 연다
국가 미래 전략을 연구하는 민간 싱크탱크 여시재가 중국 칭화대와 오는 3~5일 중국 베이징에서 '신문명 도시와 지속 가능 발전'을 주제로 한중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정치인, 경제인, 각 분야의 글로벌 전문가들이 함께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와 그 터전이 될 미래 도시'를 위해 지혜를 나누고 이를 실현시킬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공론이 장이 될 전망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기조연설에 나서고 한국 측에선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등이, 중국 측에선 츄바오싱 전 중국 주건부 부부장, 츄융 칭화대 총장이 참석한다. 또 리바오동 보아오포럼 사무총장, 아룬 순다라라잔 뉴욕대 교수, 홍윤철 서울대 의대 교수, 정재승 KAIST 교수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연사와 패널 등으로 참석한다. 이백규 뉴스1 대표가 공식 만찬 축사를 할 예정이다.

포럼에서는 지속 불가능성의 상징처럼 돼 가고 있는 현대 도시의 한계를 극복하고 디지털 기술과 공동체 복원을 결합하는 신문명도시 비전과 건설 방안이 논의되며, 신문명도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놓고 토론도 펼쳐질 예정이다. 사이버-물리 시스템, 블록체인, 미래의료, 5세대 이동통신 등 핵심 기술도 소개된다. 이 밖에 한중 청소년의 신문명도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과 시연회도 진행된다.

이광재 여시재 원장은 "디지털 기술과 동서양 문명의 총화인 신문명도시는 이제 미래가 아니라 현실의 문제"라면서 "이미 지속불가능성한 도시의 생존과 재탄생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