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년 장기요양보험 수가 5.36% 인상, 보험료율도 1.13%p↑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5 18: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복지부, 2019년 장기요양 수가 및 보험료율 심의·의결

2019년 유형별 수가 인상률(%) /자료=보건복지부
2019년 유형별 수가 인상률(%) /자료=보건복지부
내년 장기 요양보험 수가가 평균 5.36% 오르고 보험료율은 1.13%포인트 인상된다.

보건복지부는 5일 제3차 장기요양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2019년 장기요양 수가 및 보험료율'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노인요양시설(6.08%), 노인공동생활가정 (6.37%), 주·야간보호시설 (6.56%) 등이 인상된다.

이번 수가 인상에 따라 노인요양시설(요양원) 이용 시 1일 비용이 1등급 기준으로 6만5190원에서 6만9150원(3960원↑)으로 인상되는 등 등급별로 3390원∼3960원 증가한다.

주야간보호, 방문요양, 방문간호 등의 재가서비스 이용자의 이용한도액도 장기요양 1등급의 경우 139만6200원에서 145만6400원(4.3% 인상)으로 증가하는 등 등급별로 3만4000원에서 6만200원 늘어난다.

야간 근로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서는 모든 장기요양기관에서 고시 상 야간인력배치 가산금을 반드시 지급하도록 했다. 근로자 4인 이하 시설은 근로기준법상 야간가산 지급 의무가 없으나, 향후 고시에 지급 의무를 명기할 예정이다.

내년 장기요양보험료율은 건강보험료액의 8.51%로 올해(7.38%)보다 1.13%p 인상된다. 이번 장기요양위원회의 결정은 지속적인 고령화에 따른 수급자 증가 및 보장성강화 등을 고려할 때 장기요양보험료율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날 열린 장기요양위원회에서는 장기요양 종사자 처우와 서비스질 개선을 위해 '장기근속장려금 개편안', '24시간 방문요양 개편안' 등도 심의·의결했다.

장기요양위원회는 종사자 처우를 개선하고 서비스 질 개선을 위해 장기근속 장려금을 기존 4만원~7만원에서 6만원~10만원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장기근속 장려금은 종사자의 잦은 입·퇴사로, 지속적인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어 온 어르신들에게 양질의 장기요양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 10월부터 지급됐다. 또 그간 분리돼 있던 입소형·방문형 지급액을 하나의 지급액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현재 요양보호사·사회복지사·간호(조무)사·물리(작업)치료사 등으로 한정된 지급 대상 직종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2019년 장기요양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의결했다.

치매 수급자를 직접 돌보는 가족의 일상생활 및 휴식을 지원하기 위한 '24시간 방문요양' 제도를 개편하는 내용도 의결됐다.

24시간 방문요양은 장기요양 1등급~2등급 치매수급자가 가정에서 보호자를 대신해 요양보호사로부터 일상적인 돌봄 서비스를 16시간~24시간 이상 연속해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그간 1회 최소 급여제공시간이 16시간으로 묶여 있어 필요한 때 원하는 만큼 나누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고, 수급자 본인부담금이 비싸다(1회 2만3260원)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2019년 1월부터는 1회 최소 이용시간이 12시간으로 조정되며 2회 연속 서비스가 가능한 '종일 방문요양'으로 개편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