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외직구 통관에 블록체인 적용…통관신고 지연·위변조 'OUT'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6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기정통부+관세청,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거래물품 개인통관 시스템' 구축

 지난해 12월4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의 광군절(광군제)에 해외직구로 수입된 물품들을 분류작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해 12월4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의 광군절(광군제)에 해외직구로 수입된 물품들을 분류작업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해외 직구 전자상거래 통관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 자료의 위변조 없이 신속한 통관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세청은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거래물품 개인통관 시범서비스' 시스템 구축을 오는 12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6월 발표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현재 해외 직구 운송업체들은 전자상거래업체의 물품 주문정보와 자사의 운송정보를 취합한 총 28종의 물품별 통관 정보를 목록으로 만들어 세관장에게 제출한다. 이 과정에서 전자상거래업체 간 물품정보 전달과 운송업체의 목록 통관 대상선별·목록작성은 수작업으로 이뤄진다.

이로 인해 저가신고, 허위신고 등의 가능성이 있어 왔다. 구매자도 물품 주문 이후 배송현황, 세관 신고정보, 통관현황 등 본인 물품에 대한 통관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어려웠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와 관세청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신속하고 안전한 전자상거래물품 개인통관 시스템을 구축키로 한 것.

해당 시스템이 적용되면 전자상거래업체의 물품 주문정보와 운송업체의 운송정보를 블록체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상호 공유, 28종의 물품별 통관 정보가 자동으로 취합해 정리된다. 불필요한 업무량이 감소하고, 전체 통관시간이 최소 반나절 이상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세청은 물품주문과 운송에 관한 원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세금탈루 방지 및 불법물품 반입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고객들도 원스톱으로 자신이 주문한 물품의 위치를 조회할 수 있다. 허위신고로 인한 피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내년 1월부터 진행된다. 블록체인에 취합되는 정보의 신뢰성과 신속성을 높여 해외 발송부터 국내배송까지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전자상거래 통관 통합 서비스'로 확대 개편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앞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이 다양한 산업분야에 확산되도록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